2024-06-17 22:51 (월)
무디스, 韓 신용등급 Aa2(안정적) 상향조정…"역대 최고수준"
상태바
무디스, 韓 신용등급 Aa2(안정적) 상향조정…"역대 최고수준"
  • 권지나 기자
  • 승인 2015.12.2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中 신용등급 하락…선진국·신흥국 부진속 고공행진

(시사캐스트, SISACAST= 권지나 기자) 최근 국제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Moody's)가 한국의 등급을 Aa2로 1단계 상향조정한 가운데, 업계 전문가들은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이 상대적으로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무디스는 이날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3(긍정적)에서 Aa2(안정적)로 1단계 상향조정했으며, 스탠더드앤푸어스(S&P)도 지난 9월 우리나라의 신용등급을 A+(긍정적)에서 AA-(안정적)으로 한단계 상향 조정했다.

금융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다수의 선진국과 신흥국들은 국가신용등급이 하향조정되거나 부정적 전망(negative outlook)을 부여받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신용등급이 상향조정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 중 일본은 지난 4월27일 피치(Fitch) 신용등급이 A+에서 A로 강등됐고 9월27일에는 스탠더드앤푸어스(S&P) 신용등급이 AA-에서 A+로 내려갔으며, 프랑스는 9월19일 무디스 평가에서 Aa1에서 Aa2로 하향조정됐다.

신흥국 중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지난 10월30일 S&P 평가에서 AA-에서 A+로 하향조정됐으며, 브라질은 9월10일 S&P 등급이 BBB-에서 BB+(투기등급)로 피치 등급이 BBB-에서 BB+(투기등급)로 내려갔다.

또 영국, 프랑스, 사우디아라비아, 벨기에 등 주요국들은 현재 등급 전망에 있어서도 '부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최근 미국의 금리인상 시작, 저유가기조 강화, 중국 경제둔화 우려 등으로 국제금융시장에서 신흥국들에 대한 불안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국가신용등급에서 나홀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우리 경제의 신용위험지표들이 상대적으로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되고 있다.

아울러 무디스는 한국의 순국제투자 잔액이 지난해부터 플러스로 전환된 점, 국내총생산(GDP) 대비 대외부채가 30%수준에 불과한 점, 단기외채비중이 과거 50% 수준에서 30% 아래로 내려간 점 등 대외건전성이 계속 개선된 부분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무디스는 한국의 공공기관 부채관리가 당초 정부의 목표를 넘어서는 성과를 내고 있으며 한국이 공공연금 개혁, 가계부채 구조개선 등 재정 부문의 우발채무와 리스크요인 등을 적절히 관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신용등급 상향조정으로 우리나라는 21개 무디스 국가등용등급 중 3번째로 높은 단계로 올라섰다. 우리나라보다 신용등급이 높은 나라는 Aaa 등급인 미국, 독일,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와 Aa1 등급인 영국, 홍콩 등 7개국이다. 우리나라는 프랑스와 함께 Aa2 단계에 있다.

우리나라는 S&P와 피치 신용등급에서도 AAA, AA+, AA에 이어 4번째로 높은 AA-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우리 경제가 역사상 최고 국가신용등급으로 상승한 것은 견조한 경제 펀더멘탈 등으로 우리나라의 대외 신인도가 여타 국가들과 확연히 차별화된다는 점을 국제신용평가기관이 인정한 사례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