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18:21 (목)
가짜 황사마스크 불법판매 업체 적발…유치원·병원에 판매해
상태바
가짜 황사마스크 불법판매 업체 적발…유치원·병원에 판매해
  • 민소진 기자
  • 승인 2016.03.1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마스크를 황사 차단 마스크로 속여 팔아

(시사캐스트, SISACAST= 민소진 기자) 서울시는 인터넷쇼핑몰에서 일반마스크를 황사, 미세먼지 등 미세입자를 차단하는 성능이 있다고 속여 판 업체 6곳을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현행 약사법 규정을 어기고 과대광고로 부당이득을 취한 업체들은 허가받지 않은 일반마스크 19만여개(시가 3200만원)를 유명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황사마스크로 둔갑시켜 팔아온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된 업체 중 A업체는 유명브랜드의 일반마스크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제품인 것처럼 '식약청 인증 황사 스모그 방지'라고 표시해 마치 보건용 마스크인 것처럼 광고하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에 적발된 6곳의 업체는 현행 약사법 규정 위반(허위광고)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예정이다.

함께 적발된 B업체는 일반마스크를 '메르스마스크, 황사마스크'라고 소개하면서 특수정전 필터가 내장돼 미세먼지 차단율이 96%에 달하는 등 관공서 납품용이라고 표시해 마치 허가받은 제품인 것처럼 광고했다. 또한, 이 가짜마스크를 유치원과 병원 등에 판매하다가 이번에 덜미가 잡혔다.

이번 적발된 업체들이 황사마스크라고 판매한 일반마스크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험검사한 결과 6개 제품 모두 황사 차단효과가 정품에 비해 1/3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조사를 맡은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황사 예보 및 주의보 발령 시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에는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황사마스크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어 있는 만큼 마스크 수입업체와 제조업체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스크를 선택할 때는 반드시 제품의 외부 포장에 '의약외품'이란 문자와 KF80(평균 0.6㎛입자를 80%이상 차단), KF94(평균 0.4㎛입자를 94%이상 차단) 표시를 꼭 확인한 뒤 사용해야 한다고 민생사법경찰단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