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17:49 (월)
[20대 총선] 최종투표율 58.0% 끝나…총선이 시사하는 3가지
상태바
[20대 총선] 최종투표율 58.0% 끝나…총선이 시사하는 3가지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6.04.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투표율 상승과 광주 민심의 변화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하나 기자) 지난 13일 치러진 제20대 총선의 최종 투표율이 58.0%를 기록했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했다. 이는 전체 유권자 4210만 398명 중 2443만 1533명이 참여한 것이다. 이번 총선 투표율은 19대 총선보다 3.8% 상승했다.

이번 20대 총선 투표율은 전국 단위 국회의원 선거로는 처음 도입돼 지난 8~9일 시행된 사전투표의 투표율 12.2%와 재외·선상·거소투표의 투표율이 반영됐다.

이에 사전투표가 도입되지 않았던 지난 19대 총선 투표율 54.2%보다 3.8%포인트, 사전투표가 시행됐던 지난 2014년 6·4지방선거(56.8%) 때보다 1.2%를 각각 높아진 수치다.

지역별로 투표율을 살펴보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으로 63.7%를 기록했고,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곳은 54.8%로 대구가 차지했다. 그 밖에도 서울은 59.8%, 경기 57.5%로 수도권에도 예년보다 참여율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20대 투표율 지난 총선보다 상승

연령별 투표율은 19세와 20대는 49.4%, 30대는 49.5%, 40대는 53.4%, 50대는 65.0%, 60대 이상은 70.6%로 연령이 높을수록 투표율이 높게 나타났다.

20대 투표율은 여전히 아쉬움이 남지만 19대 총선보다 7.9%로 상승한 결과로 점차 젊은 층이 정치적으로 무관심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된다.

반면, 60대 이상의 투표율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기록됐다. 그러나 이는 사회가 노령화된 현시점에는 맞지 않는 분류로 보여 다소 변별력이 없어 보인다는 일각의 지적이 있었다.

▲지역주의 허물어질까?

20대 총선은 예상을 뒤엎고 적진에서 살아 돌아온 후보들이 몇몇 탄생했다. 그중 가장 주목받는 인물로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된 김부겸 당선자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당선자는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르고 2전 3기 끝에 야당 불모지로 불리던 대구에서 당선의 기쁨을 맛볼 수 있었다. 대구에서 31년 만에 정통 야당 국회의원이 배출되는 한국 정치사의 새 문을 연 것이라고 평했다.

부산에는 김영춘 당선자가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새누리당 나성린 의원을 3.1% 차이로 제치고 3수 끝에 3선 중진 의원의 반열에 올랐다.

반면 호남에선 유일하게 새누리당 소속으로 3선 의원이 된 이정현 당선자가 있다. 전남 순천시는 야권의 텃밭이라는 선입견에도 불구하고 당선에 성공했다.

이어 새누리당 정운천 당선자도 전북 전주시에서 당선의 기쁨을 맛봤다. 20년 만에 전북에 새누리당 기를 꼽기까지 치열한 접전 끝에 근소한 표차로 당선돼 기쁨은 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으로 등 돌린 호남 민심

국민의당이 40석에 육박하는 의석을 확보하며 3당 체계의 시작을 알렸다. 국민의당은 야당의 정치적 기반인 호남 지역에서 28개의 지역구 가운데 23석을 석권하며 '야권 적통 계승론' 경쟁에서 압승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총선 전 지지유세를 위해 호남을 방문해 대선 불출마와 정계 은퇴까지 거론하며 승부수를 띄웠으나 호남의 민심을 반전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비례대표 정당 투표율에서도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을 제치고 선거 승리의 축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한 의원들이 대거 나와 익숙한 후보이기에 뽑았고 더민주당은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인물이었기에 표를 얻지 못했다는 분석이 있다.

반면에 더민주가 공천을 잘못해 이번만큼은 표를 주지 않겠다는 민심이 반영됐다고 보는 평이 있다. 광주의 한 시민은 "항상 2번을 찍어왔는데 교육이든 환경이든 변한 게 없다"며 "누굴 찍으면 더 나아질지 판단이 서지 않는다"라고 털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