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21:22 (금)
문재인ㆍ안철수, 국가 위기 해결사가 돼야 한다.
상태바
문재인ㆍ안철수, 국가 위기 해결사가 돼야 한다.
  • 윤관 기자
  • 승인 2016.10.2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 상대방을 잘 비난한다고 정권을 맡을 대안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의혹 당사자 최순실 파문이 온 국민을 멘붕에 빠뜨린 상황 속에서 온갖 저주와 비방이 난무하고 있다. 하지만 현 시국을 위기라고 진단만 할 뿐이지 뚜렷한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정치인이 없는 것도 우리의 현실이다.
 
야권의 지도자들도 구체적인 청사진을 제시하지 않고 정치 공세에 치중하고 있다. 문재인 전 더 민주당 대표는 27일 현 시국에 대해 "무너진 국가 시스템을 바로 세우고 또 우리 사회의 공공성을 회복하고 우리나라를 정상적인 나라로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지금 국민의 상실감, 자괴감, 마음의 상처가 너무나 크다"며 "그런 국민들의 마음에 공감하면서 깊이 위로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상적인 대한민국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 지에 대해선 아무 말도 없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거국내각 구성을 요구했다. 안 전 대표는 27일 "대통령의 권한을 최소화하고 여야 합의로 새로 임명한 총리가 국정을 수습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금 대통령은 제대로 된 리더십을 갖기 힘든 상황이다. 사건의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 국기문란이 아니라 박 대통령의 국기문란, 박 대통령의 헌법 파괴사건"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현 정국을 "대한민국 국민 노릇하기가 어쩌면 이렇게 힘드냐. 국민은 무슨 죄냐"라며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안개 정국"이라고 진단했다. 역시 정치공세가 우선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사태는 분명 사상 초유의 국정문란 의혹이다. 온 국민이 할 말을 잃게 만들었다. 정치 지도자들은 현 상황을 국가 시스템의 부재로 인식하고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내년 대선의 승리가 우선순위로 생각하고 행동하면 안 된다. 현 시스템은 누가 대통령이 돼도 비슷한 상황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 우리는 87년 체제 이후 정권 말기마다 친인척과 측근 비리를 지켜봐야만 했다. 소통령, 홍삼트리오, 봉하대군, 영일대군, 등등 …
 
이번 파문도 언론에 의해 밝혀졌다. 그동안 정치권은 무엇을 했는가? 매년 국정감사가 진행되지만 최순실 의혹에 대해 속 시원하게 파헤친 정치인은 보이지 않았다. 국정감사의 스타는 되고 싶어했지만 국민의 스타가 될 용기는 없는 것이 아닐까?
 
야권 지도자들은 멘붕에 빠진 국민을 위한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국민은 상대방을 잘 비난한다고 정권을 맡을 대안세력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 좀 더 차분하게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한 묘안을 제시해주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