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19:31 (수)
구제역, 정부와 농가의 관리 허술…정부와 농가의 갑론을박
상태바
구제역, 정부와 농가의 관리 허술…정부와 농가의 갑론을박
  • 김보민 기자
  • 승인 2017.02.0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김보민 기자)

지난 5일 충북 보은 젖소 사육 농가에서 구제역 의심신고가 있는 후 6일 확진판정이 이뤄진데 이어 전북 정읍 한우 사육 농가에서도 7일 오전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구제역이 발생한 것은 지난해 3월 29일 충남 홍성군에서 마지막 발생 이후 11개월여 만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국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내리고 대응에 나섰다.

이번에 또 구제역이 발생한 원인은 정부의 관리 소홀과 국내 농가들의 자체 방역 시스템이 허술한 것이 원인이다.  현재 정부와 농가는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기에 바쁘다. 

충북 보은, 전북 정읍 농가의 구제역 발생 혈청형 분석 결과 해외에서 유입된 바이러스로 두 농가 모두 ‘혈청형 O형’ 타입으로 조사됐다. 

농식품부는 6일 구제역 위기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전국에서 사육 중인 소에 대한 구제역 백신 일제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정부는 초기 방역에 실패해 최근 3,300만 마리의 닭과 오리를 살처분한 조류인플루엔자(AI)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 하고 있다. 

한국은 2010년~2011년 구제역 파동으로 소와 돼지에 대한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소는 백신 접종을 하면 항체 형성률이 100%에 가깝지만 농림축산식품부가 정읍 농가 한우 20마리를 검사한 결과 항체 형성률이 5%에 불과했고 충북 보은 농가의 젖소 항체 형성률은 19%에 불과하다고 6일 발표했다.

구제역이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이유는 정부의 허술한 점검체계와 국내 농가들의 안이한 태도 때문이다. 

농식품부는 돼지에 대해선 전 농가를  대상으로 1년에 한 번 이상 혈청 검사를 했으나 소는 전체 사육 마릿수의 10% 정도만 표본 검사를 해왔다. 

정부는 2000년 이후 구제역 발생을 막기 위해 막대한 돈을 쏟아 부어 백신 접종을 했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었다.  이에 정부는 농가들이 백신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접종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농장주들은 정부의 가이드라인대로 4~5개월 마다 접종을 실시했다며 반박했다.  서로 방역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기회에 농가와 지방자치단체에 맡겨 놓은 현재 위생·방역 시스템을 완전히 고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위생관리에 일차적 책임이 있는 농가들이 축산 시설에 대한 차단방역과 소독조치가 미흡한 것은 사실이다.  날씨가 추운 동절기에는 양방향 소독도 지켜지지 않는다. 

농가와 정부는 백신 접종을 철저히 하지 않으면 국내 축산업은 몰락할 수밖에 없음을 자각하고 농가는 백신 접종의 비용이 농가 운영에 꼭 필요한 투자라는 의식 변화가 필요하다. 

 

[사진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