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14:53 (수)
위기의 남자 MB, 민주당-국민의당 한 목소리로 검찰 수사 촉구
상태바
위기의 남자 MB, 민주당-국민의당 한 목소리로 검찰 수사 촉구
  • 윤관 기자
  • 승인 2018.01.1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한 나라의 대통령답지 못한 꼴사나운 모양새”, 국민의당 “검찰은 철저히 수사하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7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국가정보원 불법 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도 핵심 측근의 구속에 대책을 마련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김성호 전 다스 사장이 과거의 진술을 번복하면서 다스의 설립 단계부터 인사, 회계 등 세부 사항까지 이명박 대통령이 지시했다고 했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듯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과 다스 비자금의 정점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있었다는 사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라는 국민의 질문은 단순히 소유자가 누군지 궁금한 것이 아니다”라며 “다스를 둘러싼 비자금과 뇌물, 불법증여와 부정축재라는 적폐를 해소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야만 투명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 만들어진다는 국민적 요구가 담겨있는 것”이라며 “오늘 새벽에는 MB의 집사라고 불리는 김백준씨와 김진모 전 비서관이 국정원 특활비 유용 혐의로 구속됐다. 이제 그 윗선에 대한 수사도 본격적으로 이루어지리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추 대표는 “2008년 당시 김주성 국정원 기조실장이 이례적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독대를 갖고 그 자리에서 ‘국정원의 돈이 청와대로 전달되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라고 보고를 했다는 진술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나왔다고 한다”면서 “특활비 상납의 공범이 김백준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는 중요한 단서가 드러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전 대통령의 혐의가 구체적으로 확인되기 시작하면서 소위 정례 티타임에 평소보다 많은 MB 인사들이 모여들었다고 한다”며 “잘못을 저지르고도 죄증을 인멸한다거나 법망을 빠져나갈 궁리만 하는 것은 한 나라의 대통령답지 못한 꼴사나운 모양새이고, 독재자의 관계기관 대책회의가 연상될 뿐”이라고 비판하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당도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의혹, 검찰은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구속과 관련, “구속사유가 인정된 만큼, 검찰은 정치적인 입장의 고려 없이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혐의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여야 함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수사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연관이 있다고 밝혀질 경우,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이라는 이유로 수사를 회피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검찰은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로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 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번 수사와 별개로 국민의당은 국회 차원에서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관련한 제도적 보완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