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14:53 (수)
민주당-정의당, 이동형 다스 부사장 녹음파일 파문…MB 강력 압박
상태바
민주당-정의당, 이동형 다스 부사장 녹음파일 파문…MB 강력 압박
  • 윤관 기자
  • 승인 2018.01.25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MB 자백해야”, 정의당 “검찰 직접조사 해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25일 이동형 다스 부사장 통화내용 파문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정조준해 집중 포화를 퍼부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다스 실소유주를 확인하는 이동형의 전화 녹음파일, 이쯤 되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백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검찰의 수사가 진행될수록 다스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는 의심이 짙어지는 가운데, 다스 실소유주를 강력히 뒷받침할 녹음파일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 통화에서 이동형 다스 부사장은 ‘다스는 이명박 대통령의 아들이자 자신의 사촌 동생인 시형(이명박 아들) 씨 것’이라며 ‘시형이는 MB 믿고 자기 것이라고 회사에서 마음대로 하고 있다’고 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동형 부사장은 ‘나도 (이상은)회장님이 살아 계시는데 내가 이런 꼴을 당하니까 내가 울분이 터지지만 이 얘기를 회장님한테 하지 못하는 게 마음이 아픈 거야’라며 ‘어차피 희생하는 거잖아, (이상은)회장님도 희생했잖아’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통화 내역은 이동형 부사장이 이시형 씨한테 회사의 실권에서 밀리는 상황을 다스 핵심관계자에게 토로하는 것으로, 실제 이상은 회장의 아들 이동형 씨는 통화가 있은 지 넉 달만에 총괄부사장에서 부사장으로 강등된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백해야 한다. 이 전 대통령은 2007년 대선 경선때부터 다스와 관련한 의혹을 일관되게 부인해 왔다”며 “2007년 7월 대선 예비후보 검증에서는 ‘(DAS가)내 회사였다면 현대건설을 그만 두고 그 자리(DAS 회장)에 앉았을 것’이라고 말했고, 유세장에서는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강력히 부인했다”고 질타했다.

그는 “하지만 10여년이 지난 지금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은 실마리가 풀려가고 있다”며 “더 늦게 전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이라고만 우길 것이 아니라 국민들에게 이제라도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용서를 비는 게 도리일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정의당도 이날 “MB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검찰 조사를 받은 데 이어, 이 부사장이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 부자였다는 것을 암시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녹취가 공개됐다”고 밝혔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동형 다스 부사장 통화내용 파장과 관련, “이동형 부사장은 다스 핵심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아버지도 나도 희생했다’고 말하며, 실은 자신들이 MB의 방패막이가 된 점을 암시했다. 다스의 정체를 밝힐 핵심 인물에게서 결정적 증거가 연이어 나온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뿐만 아니라, MB 주변 모두가 한 목소리로 다스의 정체에 대해 폭로하고 있다”면서 “이미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다스 설립을 준비했다는 검찰 진술이 공개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증거는 차고 넘친다. 측근들의 폭로가 계속되는데도, 이명박 전 대통령만이 진실을 가리려 협박까지 일삼고 있다는 것이 참담할 따름”이라면서 “국민들이 전직 대통령에게 기대하는 최소한의 신뢰마저도 스스로 깎아 먹는 것이다. 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답할 수밖에 없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직접조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