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14:53 (수)
정치권, 이상득 전 의원 검찰 출두 관련, “MB 수사 촉구”
상태바
정치권, 이상득 전 의원 검찰 출두 관련, “MB 수사 촉구”
  • 윤관 기자
  • 승인 2018.01.2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MB 사과해야”, 정의당 “검찰 수사 촉구”, 국민의당 “엄중한 단죄 뒤따라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으로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이 26일 오전 검찰에 출두해 수사를 받았다.

정치권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며 맹비난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상득 전 의원은 진실을 고백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추가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상득 전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 당시 ‘만사형통’으로 불렸다. 인사와 자원외교 등 이명박 정부 당시 이상득 전 의원만 통하면 모든 일이 이뤄진다는 막강한 실세 의원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수수 역시 이런 ‘형’의 막강한 지위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상득 전 의원은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이명박 주변 인사 모두가 범죄 혐의와 관련된 의혹으로 인해 수사를 받고 있다”면서 “오늘 아침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된 뒤에도 ‘다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새로운 단서를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선 전과 당선 후의 다스 비자금은 그 성격과 사안이 매우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진실을 고백하는 것을 뒷전으로 하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데,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 일가 가족들로 인한 엄청난 비리 혐의에 대해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법과 원칙대로 수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도 이상득 전 의원의 검찰 출석과 관련, “이 중심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있다”고 밝혔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MB정권 시절 이상득 전 의원이 ‘만사兄통’으로 불리면서 정권의 실세 노릇을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두 형 중 한 명은 다스의 실소유주 문제로 검찰에 오르내리고 있고, 한 명은 정권의 실세로 국가기관에서 불법자금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는 이상득 전 의원 등의 문제를 단순한 개개인의 비리로 볼 수 없다는 말이다. 이상은 전 다스 회장의 경우 바지사장이라는 점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다”며 “검찰이 오늘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검찰의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의 곁가지들만 훑어내는 결과로 귀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도 “만사형통, 이상득 전 의원 철저히 수사하라”는 논평을 내놓았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이자 MB정부 수많은 권력형 비리의혹의 정점에 있는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억대의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오늘 검찰에 출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에서 '만사형통'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실세로 군림했던 이 전 의원이었기에 제기된 비리의혹 뿐만 아니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제기되고 있는 의혹들과도 무관하지 않은 만큼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는 “검찰은 이상득 전의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관련 의혹들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진실을 밝혀 엄중한 단죄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며 “MB와 그 일가들의 권력은 끝났지만 MB정권의 권력형 비리에 대한 심판은 이제부터 시작이기에 국민들은 끝까지 지켜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