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14:53 (수)
한국당-민주당, 밀양 화재 참사도 정쟁거리?
상태바
한국당-민주당, 밀양 화재 참사도 정쟁거리?
  • 윤관 기자
  • 승인 2018.01.2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저급한 작태” 對 민주당 “자중자애해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밀양 화재 참사를 놓고 치열한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다.
 
장 대변인은 27일 “밀양대참사 현장을 정치공세장으로 얼룩지게 만든 민주당은 그 비열한 작태에 대해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밀양 대참사 사고가 발생되자마자 화재현장을 방문했다”며 “현장에 도착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엄중한 정치적 책임을 묻고 있는 자리에서 민주당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주변의 당직자 및 관계자들이 김성태 원내대표를 둘러싸고 야유를 보내고 폭언을 일삼은 행태가 영상을 통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있을 수 없는 비열하고 저열한 작태”이라며 “그 자리가 어떤 자리인가? 한 달 남짓 동안 대한민국은 100여명의 국민들이 각종 재난사고 때문에 숨을 거두고 그 정점에 또 다시 발생한 밀양 대참사 현장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장 대변인은 “그 현장에서 제1야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권에 엄중한 정치적 책임을 묻는 그 순간에 물타기라도 하듯, 야유와 막말로 정치공세를 하는 파렴치한 행동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저급한 작태”라고 거듭 지적했다.
 
그는 “집권 8개월 동안 대한민국 안전에 대한 아무런 대책도 마련 못한 자신들의 무능에 민주당과 집권세력은 최소한의 반성은 커녕 밀양 대참사 현장마저 야유와 막말을 동원해 면피하려는 후안무치에 아연실색 할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 엄중한 상황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밀양 화재참사 색깔론 공세, 자유한국당은 자중자애해야”한다고 맞받아쳤다.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밀양 화재참사를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 합성사진을 유포한 김진권 태안군의원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뉴욕 타임스퀘어 광고로 모욕한 일베 회원에 대한 우리 당의 논평을 비난하는 글을 SNS에 게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낡은 색깔론에만 집착하며 국민적 비판을 유발한 자당의 어리석음을 감추기 위해 밀양 화재참사를 악용하는 언어도단적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그는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화재 현장을 방문했을 당시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주변의 당직자와 관계자들이 김 원내대표에게 야유를 보내고 폭언을 일삼았다는 근거 없는 논평을 내면서 아직도 사고 수습이 아닌 정치공세에만 골몰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해당 논평에 대해 명예를 훼손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데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밀양 화재참사로 온 국민이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밀양 화재참사 현장을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했고, 정부 당국은 사고수습과 원인규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평창올림픽에 이어 밀양 화재참사 마저 색깔론 공세를 퍼붓는 행태를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치가 유가족과 국민을 위로하는 일보다 절대 먼저일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의 자중자애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