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14:53 (수)
민주당-한국당, 법사위 파행 놓고 치열한 공방전 펼쳐
상태바
민주당-한국당, 법사위 파행 놓고 치열한 공방전 펼쳐
  • 윤관 기자
  • 승인 2018.02.0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권성동 법사위원장 사퇴” vs 한국당 “법사위 파행 사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안미현 검사의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외압 폭로의 불똥이 국회 법사위 파행으로 튀었다.
 
더불어민주당은 권성동 법사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고, 자유한국당은 법사위 파행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며 대치하고 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6일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권성동 위원장의 법사위 폭거는 순도 100% 갑질이자 최고 등급의 명품적폐”라며 법사위원장 사퇴 공세를 펼쳤다.
 
박 대변인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법사위원장이 여당의 유감 표명이 있기 전까지 법안 처리를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다”면서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 민생법안을 볼모로 법사위를 개인소유물로 전락시킨 권성동 법사위원장의 슈퍼갑질에 경악을 금치 못할 지경”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국민들은 안미현 검사의 증언을 계기로 권성동 위원장의 갑질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명령하고 있다”며 “권성동 위원장이 지금 즉시 법사위원장직에서 물러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은 법사위 파행 정치공세 당장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의 일방적인 보이콧으로 파행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당사자의 '허위사실'이라는 적극적인 입장 표명에도 민주당은 법사위원장 사임을 주장하며 생떼를 부렸다”고 지적하며 “상임위가 시작되자 일방적인 주장만 펼치다가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미리 상임위 파행을 모의하고 들어왔다는 것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폭로 당사자인 안 검사를 겨냥해 “이번 논란을 제기한 안 모 검사는 한 방송과 인터뷰에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 외압이 있었다고 주장했으나, 이에 대해 춘천지검은 허위라고 반박한 바 있다”며 “안 모 검사 외에는 모두가 사실무근이라고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을 겨냥해 “어느 일방의 의혹제기만으로 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나가도 너무 나간 주장”이라며 “의혹제기에도 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면 청와대에 계신 분들이나 민주당 분들이 모두 맡고 있는 직을 내려놓을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신 대변인은 “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여론몰이, 정치수사로 몰아가려는 움직임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은 오늘의 사태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 그리고 법사위에 복귀해 민생법안 처리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