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5.21 월 12:56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통신 이슈
네이버, 모바일 첫화면 ‘검색 중심’으로 개편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검색 중심으로 개편하겠다는 관리안을 발표했다. 더불어 ‘아웃링크’ 도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9일 오전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서울 역삼동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뉴스 및 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 대표는 올 3분기 이후부터 네이버는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발표한 내용을 보면,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제외하고 검색 중심의 첫 화면으로 개편되며,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도 없앨 예정이다.

한 대표는 “첫 화면에 뉴스가 집중적으로 배치되는 근본적인 문제 개선 없이 기술적 개선 방안만으로 댓글을 개선한다면 문제는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올 3분기에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뉴스판’과 ‘뉴스피드판’을 신설하기로 했다. 뉴스판은 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는 두 번째 화면에 위치한다.
  
한 대표는 아웃링크 전환에 대해서는 “일괄적인 아웃링크 도입은 어렵지만, 언론사와의 개별 협의를 통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편 댓글 서비스에 대해서는 개별 언론사가 댓글 허용 여부나 정렬 방식 등 정책을 결정하게 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소셜 계정의 댓글 작성 제한, 동일 전화번호로 가입한 계정들을 통합한 댓글 제한, 반복성 댓글 제한, 비행기 모드를 통한 인터넷주소(IP) 변경 방식 대응 등도 도입할 예정이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이 기자  ddalki204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