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0.15 월 17:21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의 치킨게임…드루킹 특검 공방전우원식 “대선불복” vs 장제원 “즉각 조건 없는 특검 합의”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1주년이 되는 날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특검 문제로 맞붙었다. 민주당은 야권의 드루킹 특검 요구를 대선 불복으로 반박했고, 한국당은 거듭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문재인 정부 출범 1주년이 되는 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드루킹 특검 문제로 맞붙었다. 민주당은 야권의 드루킹 특검 요구를 대선 불복으로 반박했고, 한국당은 거듭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어제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의 ‘문재인 대통령도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는 발언을 들어보니 처음부터 우리가 우려했던 것이 사실이었음이 드러났다”고 질타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드루킹 특검은 드루킹 특검을 하자는 것이었지, 대선불복 특검을 하자는 것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우리 당은 국회 정상화를 통해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 지역경제와 청년고용 문제를 해결할 추경이 꼭 필요했기 때문에 경찰조사 이후 미진하면 특검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에서 특검수용이라는 결단을 내린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그런 의도의 특검은 받아들일 수도 없고, 함께 할 생각도 없다. 따라서 협상은 더 이상 의미가 없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수사대상을 정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의 수사를 보고 미진하면 특검을 하자고 했던 이유도 바로 그것이었다”며 “수사기관의 수사를 보고 미진하면 하자는 그 제안을 거부한 것이 바로 이렇게 닥치는 대로 특검을 하자고 했던 그 이유였다는 것이 분명해진 이상 더 이상 이 부분에 대해서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과정의 위법을 대선 승리로 뭉개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박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집권당인 민주당이 급기야 야 3당의 드루킹 특검 요구를 두고 ‘대선 불복’ 운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대선 불복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으며, 지난 대선 결과에 대해 승복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음을 알려드린다”며 “드루킹 특검의 본질은 국민적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 규명이다. 민주당 또한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질을 호도하려 드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은 떳떳하다면, 즉각 조건 없는 특검에 합의하라”며 “대선 불복용 특검 운운하는 것은, 살아있는 권력을 등에 업고 과정의 위법을 뭉개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조건 없는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히는 것 만이, 국민적 도리를 다하는 길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