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0.15 월 17:21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안보
북송 가능성 논란 제기된 집단 탈북 13인 여종업원의 운명은?보수 야권, 통일부 사실관계 확인 필요성 언급에 강력 반발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지난 2016년 중국 북한식당에서 집단탈북한 13명의 여성 직원의 운명이 정치권의 핫 이슈로 떠올랐다. 사진제공=뉴시스
지난 2016년 중국 북한식당에서 집단 탈북한 13명의 여성 직원의 운명이 정치권의 핫 이슈로 떠올랐다.

지난 10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중국 소재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귀순한 지배인 허강일씨를 인터뷰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허 씨는 당시 종업원 12명이 자유 의사로 왔다는 정부 발표와 달리, 목적지를 모른 채 국정원을 따라왔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통일부는 지난 11일 JTBC 보도에 대해 “집단 탈북 종업원 문제와 관련해 이번에 입국 경위, 자유의사 등에 대한 지배인과 일부 종업원의 새로운 주장이 있다. 그래서 사실관계 확인 필요성이 있다”고 답변했다.
 
보수 야권은 통일부의 답변에 북송 가능성을 제기하며 반발했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13일 “혹시라도 북에 억류된 6명과 탈북종업원 13명을 맞바꾸려 한다면 이는 천인공노(天人共怒)할 짓이다. 사람 목숨은 다 똑같다”고 힐난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경식당 종업원들은 출신성분이 좋기 때문에,
김정은이 격노해 집요하게 북송을 요구해왔다. 북송되면 고문받다 처형될 것이 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데도 통일부는 이들의 송환을 검토하겠다고 한다. 2년 전엔 이들이 자유의사로 탈북했다던 통일부가 정권이 바뀌자 180도 달라진 거다. 대한민국 통일부가 아니라 김정은 연락사
무소다”고 질타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14일 통일부의 사실관계 확인 필요성 입장 표명에 대해서 “이는 마치 북한이탈주민이 그동안 북한과 (북한의) 언론에서 주장해왔던 ‘기획입국’을 했을 가능성을 암시하는 듯한 말이 돼 엄청난 파급이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일에 기획입국이 됐다고 한다면 이는 사실상 납치행위로서 범죄에 해당할 뿐만 아니라, 북한인권개선을 주장하는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용납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제 와서 이렇게 말하는 건 이 정권이 탈북자 정책을 어디로 끌고 가는 것인지, 또 비핵화 국면에 의한 북한과의 협상에 있어서 자유로운 입국을 했거나, 또는 백보  천보를 양보해서 기획입국을 했다 할지라도 이미 대한민국 국민이 된 그들이 자유의사로 북한에 가길 거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송환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