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6.22 금 17:24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소비자
‘우리 침대는 라돈 안 나와요’... 인증에 나선 업계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대진침대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 등이 검출돼 파장이 커지자 침대 등 가구업체들이 자진 추가 검사 의뢰 등으로 소비자 불만을 잠재우기에 나섰다.

시몬스, 에이스침대, 한샘 등은 검사를 의뢰하고 결과를 공개하는 방법으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시몬스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내 자체 생산 시스템에서 생산하는 시몬스 침대의 어떤 매트리스 제품에도 음이온 파우더를 사용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 내 연구·개발 센터에서 우리가 생산, 판매하는 침대 전 제품에 대한 라돈 수치를 측정한 결과 정부가 정한 안전 기준치에 크게 못 미치는 결과가 나왔다"고 강조했다.

에이스침대도 '최근 언론에 보도된 특정 유해물에 대해 외부 전문기관 측정시험 결과 안전한 것으로 판명됐습니다'는 공지를 당사 홈페이지에 올렸다.

한샘도 외부 시험연구기관에 검사를 의뢰해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한샘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침대를 생산하고 있으나 기능성 등 제품은 취급하지 않고 있으나 소비자 우려가 업계 전반으로 확산하는 점을 고려해 검사를 의뢰했다"며,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포함된 모나자이트에서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 등이 검출돼 수거명령 등 행정조치를 하고 동일 원료를 사용한 제품뿐 아니라 음이온을 방출하는 제품 전반에 걸쳐 조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라돈은 토양 등에서 나오는 무색, 무미, 무취의 기체로 언제, 어디서나 발생할 확률이 있고 실생활에서 노출될 수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사진출처=시몬스 홈페이지 캡쳐]

이현이 기자  ddalki204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