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14:53 (수)
민주당, 6·15 남북공동선언 18주년 맞아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의 길로 매진해나갈 것”
상태바
민주당, 6·15 남북공동선언 18주년 맞아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의 길로 매진해나갈 것”
  • 윤관 기자
  • 승인 2018.06.15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새로운 초석을 다졌던 날”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6·15 남북공동선언 18주년을 맞이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의 길로 매진해나갈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2000년 6월 15일은 남북의 두 정상이 사상 최초로 손을 마주 잡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새로운 초석을 다졌던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8년 전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군사적 대치 일변도로 흘렀던 한반도 경색 기류를 남북 대화와 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의 길로 바꿔나갈 것을 결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인 문제를 먼저 풀어가자고 합의했고, 경제협력을 포함하여 사회·문화·체육·보건·환경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해나가자고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6·15남북공동선언은 이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10·4공동선언으로 이어졌고,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역시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6·15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계승 발전해나가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즉 현재의 남북화해 분위기가 6·15 공동선언이 출발점이 됐다는 사실을 상기시킨 것이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이 열고 노무현 대통령이 닦아놓은 한반도 평화의 길, 문재인 대통령은 두 대통령이 만들어 놓은 그 길을 더 크고 넓게 개척하며 어느 때보다도 감격스러운 한반도를 만들어나가고 있다”고 역설했다.
 
또 “평화가 곧 밥이고, 경제이고, 미래다. ‘한강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눈부신 경제 발전도, IT강국 문화강국으로서의 대한민국 미래도 한반도 평화 없이는 금방이라도 허물어질 모래성과도 같은 것”이라며 평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개선은 대한민국의 최우선 가치이자 우리 민족 전체의 염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6·15 공동선언의 18주년을 맞이한 오늘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다시금 되새기며,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남북 화해와 협력을 통한 한반도 공동 번영의 길을 더욱 굳건히 다져, 다시는 전쟁의 공포로 불안에 떨지 않는 항구적 평화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