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15:15 (화)
김문수의 한국당 내홍 해법, “집단지도체제”
상태바
김문수의 한국당 내홍 해법, “집단지도체제”
  • 윤관 기자
  • 승인 2018.06.2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식은 당의 파국과 분열을 가져 올 뿐”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27일 자유한국당 위기 극복 해법으로 집단지도체제를 제시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은 뚜렷한 지도자가 없기 때문에 집단지도체제로 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각 세력 간에 타협과 협력을 해야 한다. 독식은 당의 파국과 분열을 가져 올 뿐”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한국당은 친박과 비박, 복당파와 잔류파 등 얽히고 설킨 각 계파간의 갈등으로 좀처럼 지방선거 패배 후폭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2위로 낙선한 후 침묵을 지키던 김문수 전 지사가 당의 내홍에 대해서 자기 목소리를 낸 것이다.

김 전 지사는 “지방선거는 역사적 대패였다. 자신이 가장 큰 패자”이라며 “그러나 자유한국당에는 아직도 112명의 국회의원이 남아 있다. 대구, 경북의 지역적 기반이 건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이 예상하지 못한 완패에 충격을 받아 자신이 갖고 있는 자산마저 잊은 비관론에 대해 질타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 전 지사는 당내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자유한국당 해체론, 국회의원 총사퇴론, 국회의원 전원 불출마론 등을 패배주의로 지적하며, “비관실망만 하고 있어서는 안된다”고 질타했다.

그는 “위기에 부딪힐수록 우리 당은 더욱 자중자애하면서, 국민에게 희망을 드릴 책임이 있다”며 “그러나, 그 동안 막중한 책임이 있었던 일부 지도자의 탈당, 불출마선언은 마땅하고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즉 선거 완패의 책임선상에 있는 일부 당 지도부와 계파 수장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볼 수 있다.

김 전 지사는 후반기 국회 원 구성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며 원내투쟁을 강조했다.

그는 “원내에서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는 국방안보와 민생경제 이슈를 주도하며 국민과 함께 힘찬 투쟁을 펼쳐 나가야 할 것”이라며 “국정감사를 철저히 준비하여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는 성과를 거둬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의 한국당 내홍의 핵심을 ‘차기 공천권을 둘러싼 당권투쟁’이라고 꼭 짚어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당권은 차기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전당대회에서 책임당원의 당심과 민심에 의해 차기 당권과 자유한국당의 장래가 결정될 것이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당대회가 훌륭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준비하는데 그 역할이 집중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내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등의 등판설에 대해서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 당과 무관하거나 더불어민주당에서 활동하던 분들을 우리 당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거론해서는 “자기부정“의 결과만 가져올 것”이라며 “바깥에서 어떤 메시아가 나타나서 우리 당을 구해 줄 것이라는 헛된 꿈을 깨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전 지사는 “당이 어려울수록 우리는 더욱 자중자애하면서 자기혁신을 이뤄내야 한다”면서 “스스로 혁신할 수 없다면 우리당은 다시 실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