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2.13 목 17:26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EduCAST 입시 이슈
자사고·일반고 이중지원 가능... ‘일원화’는 헌재 결정까지 효력 정지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원자가 일반고에 지원할 수 있게 된다.

헌법재판소는 28일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제81조 5항 중 '전기에 선발하는 고등학교'에서 자사고를 제외한 부분에 대한 효력을 헌재 결정이 나올 때까지 정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2월26일 고교 서열화 해소를 목표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고쳐, 자사고 등 8∼11월 학생을 뽑는 전기고와 12월에 뽑는 후기고로 나눈 입시 방식에서 올 12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와 일반고가 동시에 학생을 뽑도록 했다.

이에 자사고 이사장들과 자사고 지망생 등은 선발 시기 일원화가 헌법상 평등권과 사립학교 운영의 자유, 학생.학부모의 학교 선택권을 침해한다며 지난 2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헌법소원을 제기했다.

헌재는 "본안심판이 명백히 부적법한 경우에 해당하지 아니하고, 자사고 지망생들의 학교선택권과 자사고 법인의 사학 운영의 자유가 침해되는지 여부 등이 본안심판에서 심리를 거쳐 판단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사고 진학을 희망하더라도 불이익을 감수하지 못하면 자사고 지원 자체를 포기하게 되고, 그럼에도 지원한 학생들은 불합격시 일반고를 진학할 때 해당 학교군 내 일반고에 진학할 수 없는 경우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2019학년도 고등학교 입학전형 실시가 임박한 만큼 이를 방지할 긴급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이 기자  ddalki204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