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8.17 금 17:32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상반기 신설 법인수 5만개 넘어... 전년대비 6.8% 증가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에 신설된 법인수가 5만개를 넘어 지난해보다 7%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기 기준 5만개를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6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올해 상반기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신설법인 수는 5만2790개로 도·소매업, 정보통신업 등의 법인설립 확대를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66개(6.8%)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 1만214개(22.8%), 제조업 9145개(17.3%), 건설업 5649개(10.7%), 부동산업 4973개(9.4%)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 중 도·소매업(1957개 증가), 전기·가스·공기공급업(1623개 증가), 정보통신업(565개 증가)의 법인 설립이 늘었고, 제조업은 962개 줄었다.

법인을 세운 연령별로는 40대(1만8572개), 50대(1만3946개), 30대(1만1137개), 60세 이상(5438개), 30세 미만(3599개) 순이었다.

여성 법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087개 늘어난 1만3292개고, 남성 법인은 2279개 늘어난 3만9498개다. 서울 신설법인 증가 수는 969개, 경기 739개 등 대부분 지역에서 법인 설립이 늘었다.

반면 지난 6월에는 신설법인 증가세가 다소 주춤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6월 신설법인 수는 8711개로 전년 동기 대비 29개(0.3%) 줄었다.

중소기업연구원 관계자는 "도·소매업의 경우 지난해 수치가 너무 좋지 않아 반등하면서 늘어난 것도 있고 온라인 구매가 많아지면서 전자상거래 위주로 많이 증가한 점 등이 반영돼 성장세를 띈 것으로 보인다"며 "전기·가스·태양광이나 정보통신업 등의 경우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반영된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한 "제조업의 경우 지난해 법인설립이 많아 기저효과로 인해 줄어드는 것처럼 보인 측면이 있다"며 "전체적으로 법인설립 수가 증가하는 것은 계속 이어질 것 같다"고 예측했다.

이현이 기자  ddalki204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