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1.14 수 11:00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고용노동/취업
'고용 절벽' 장기화... 7월 취업자 수 증가폭 8년 만에 '최소 수준'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7월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00명 증가했다.

7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8년6개월 만에 최소 수준을 기록했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7월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00명 증가에 그쳤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1만 명에 미치지 못한 것은 지난 2010년 1월(-1만 명) 이후 처음이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2월 10만4000명, 3월 11만2000명, 4월 12만3000명, 5월 7만2000명, 6월 14만2000명 등을 기록하며 6개월째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6개월 연속 10만 명대 혹은 그 이하를 기록하는 반면, 실업률은 상승하고 있다.

실업자 수는 7개월 연속 100만 명대를 기록하고 있으며, 7월 실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8만1000명 늘어난 103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통계청은 고령화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로 경제활동인구 자체가 줄어드는 가운데 자동화와 대형화 등 산업구조 변화 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취업을 포기한 구직단념자 수도 54만6000명으로 전년보다 6만3000명 증가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제조업 고용 부진, 생산가능인구 감소 영향이 지속되는 가운데 서비스업 고용이 둔화돼 취업자 증가가 크게 축소됐다"며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주 기자  guswnkey@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