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16:46 (수)
민주당, 산적한 국정 현안 놓고 한국당 강력 질타
상태바
민주당, 산적한 국정 현안 놓고 한국당 강력 질타
  • 윤관 기자
  • 승인 2018.09.2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교 “국회부의장을 지낸 분의 몽니가 도를 넘어섰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당면한 국정 현안 처리를 촉구하며 자유한국당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27일 “추석연휴가 끝났다. 국회도 오늘부터 밀린 숙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당장 주요 공직자에 대한 인사청문 절차부터 매듭짓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국회는 국회가 추천한 헌법재판관 후보자 세 명과 유은혜 교육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여야 합의와 법률로 정해진 청문절차도 무시한 채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에 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이 때문에 헌법재판소는 지금 비정상적인 6인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유은혜 후보자에 대한 보수야당의 반대는 악의적이기까지 하다. 어떤 논리적 근거도 타당한 이유도 없다”며 “유 후보자 내정 이후 한 달 내내 ‘무조건 낙마시키겠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는 국정감사를 언급하며 심재철 한국당 의원의 기재위원 사퇴를 촉구했다.

서 부대표는 “심재철 의원이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의 비공개 예산자료 수십만건을 불법적으로 내려 받아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와중에 야당탄압이라고 주장하며, 면책특권 뒤에 숨었다”고 힐난했다.

그는 “‘국회의장이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을 허락해 줬다’며 비난까지 하고 있는데, 국회부의장을 지낸 분의 몽니가 도를 넘어섰다”고 강조했다.

현재 기획재정부와 심재철의원은 서로 맞고소를 한 상태로 양측이 서로 양보할 마음이 없어 갈등은 점점 깊어가고 있다.

서 부대표는 “이런 상태로 열흘 후 국정감사가 피감기관과 감사기관이 서로 맞고소를 한 상태에서 치러질 수는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국회법 48조 7항을 거론하며 심 의원의 사임을 거듭 촉구했다.

해당 조항은 “의장과 교섭단체 대표의원은 공정을 기할 수 없는 뚜렷한 사유가 있다고 인정할 때에는 해당 상임위원회의 위원으로 선임하거나 선임을 요청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심재철 기재위원을 즉각 사임시켜야 한다. 그리고 심재철 기재위원도 기재위를 즉각 사임해야 한다”며 “심재철 의원은 첫째,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둘째, 외부로 유출한 중요한 자료는 자진반납 하라. 셋째,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사임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고, 자유한국당이 사임시켜야 한다고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