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0.19 금 17:37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文, 유은혜 교육부 장관 임명…야권 거센 반발로 충돌 예상김성태 “반의회주의적인 폭거 자행”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야권은 한목소리로 문 대통령의 조치에 강력 반발해 여야 간의 충돌이 예상된다. 사진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야권은 한목소리로 문 대통령의 조치에 강력 반발해 여야 간의 충돌이 예상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유은혜 교육부 장관 임명 관련 서면브리핑을 통해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교육부 장관을 임명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지난달 19일에 끝났다”며 “청와대는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일을 어제까지로 지정해 국회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요청했지만, 국회에서 회신을 받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은혜 장관은 인사청문회에 성실히 임했다.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해명할 것은 해명했다고 판단된다”며 “교육제도 혁신과 수능 등 산적한 교육 현안을 관리하기 위해 더 이상 임명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고 임명 이유를 밝혔다.
 
야권은 청와대의 임명 강행에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긴급 규탄 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정권이 또다시 반의회주의적인 폭거를 자행했다”고 반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위장전입, 병역면제, 정치자금 허위보고, 지역사무실 임대료 대납, 남편 회사 일감 몰아주기, 짝퉁 회사 상표권 도용에 이제는 과연 유은혜 후보자에게 대한민국 미래의 교육을 맡겨도 될지 기본 역량마저 의심되는 사항에 끝내 유은혜 카드를 밀어붙였다”고 질타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앞으로 유은혜 장관이 과연 교육부장관으로서 자질과 역량을 가지고 있는지 국민들 앞에 우리가 명백하게 확인시켜 드리겠다”며 “유은혜 후보자 자신은 자신의 역량과 도덕적 문제를 본인이 깊게 깨닫고 즉각 장관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도 “결정적 하자가 ‘차고 넘치는’ 유은혜 후보, 청와대의 은혜(恩惠)가 눈물겹다”고 꼬집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정부 최고의 보은인사가 아닐 수 없다”며 “문 정권이 오만해지기로 한 것인가? 흠결 많은 후보자를 임명한 이유가 무엇인가?”고 반문했다.
 
그는 “혹시 유 후보의 총선용 약력에 ‘전직 교육부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달아주기 위해 임명을 강행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흠결이 많다는 것을 국민은 아는데 청와대만 모르는 것인가? 유 후보의 임명은 국회와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단언했다.
 
김 대변인은 “끝으로 문 대통령에게 묻겠다. 정말로 유 후보자가 교육부 장관을 감당할 자격이 된다고 생각하는가?”고 지적했다.
 
여권과 정치적 우군인 민주평화당도 유은혜 교육부 장관 임명과 관련, “청와대의 유은혜 후보자 부총리 지명에 대해 우려한다”고 밝혔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은혜 후보자는 국회의 인사청문회과정에서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점도 있었고 부총리 역할 수행을 잘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임 부총리는 이런 우려를 유념해서, 교육과 입시제도가 교육 사다리를 무너뜨리고 있는 현실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좌절감을 정확히 직시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