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2.13 목 17:26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여권, 폼페이오 방북을 대북 정책 추진 디딤돌로 삼다민주당, 판문점 선언 비준 및 남북 국회회담 적극 나설 듯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여권이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과 관련,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 등 후속 조치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여권이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과 관련,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 등 후속 조치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평양을 찾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통해 미북 정상회담 등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의를 나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을 찾아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을 갖고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보고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은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을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개최키로 김 위원장과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북 양측은 2차 정상회담의 구체적 시기와 장소를 결정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 진행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취하게 될 비핵화 조치들과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등에 대해 협의가 있었으며 미국이 취할 상응 조치에 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 또 양측이 실무협상단을 구성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정상회담 일정 등을 빠른 시일 내 협의키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려 큰 성공을 거두길 희망한다며 그 과정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평화공존의 기회, 국회는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 및 남북 국회회담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제도화’ 할 때”이라며 후속 조치에 적극 나설 뜻을 밝혔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미국 국무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이 불가역적으로 해체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사찰단의 방북을 초청했다’고 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지난 6개월여 동안의 노력이 ‘한반도 비핵화의 급속한 진전’이라는 싹을 틔우고 있다”며 “이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라는 나무로 키워내는 일만이 남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도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해 국회에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이 조속히 처리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강 대변인은 “이제라도 국회가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로 한반도 평화의 제도화에 나서야 한다”며 “3차에 걸친 남북정상회담이 있었고, 조속한 시일 내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마당에 ‘남북국회회담’도 빠른 시일 내에 추진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의 진전을 국제사회도 인정한 마당에, 자유한국당만 ‘성과 없다’로 일축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에 대해 눈과 귀를 모두 닫겠다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된 미래’를 향한 눈을 뜨고 논의의 장으로 나오기를 간절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