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2.13 목 17:26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지도부, 이해찬 보안법 폐지 평양 발언 집중 성토김성태 “도대체 어느 나라 집권당 대표인가”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8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방북 시 국가 보안법 폐지 등 평양 발언에 대해서 비판을 쏟아내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제공=뉴시스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8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방북 시 국가 보안법 폐지 등 평양 발언에 대해서 비판을 쏟아내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께서 북한을 방문했는데 물론 노무현재단의 이사장 자리 자격으로 간 것이지만 그래도 당 대표의 신분이다”라며 운을 뗐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 “북한에 가서 하신 말씀 중에 보안법 폐지를 언급했는데 지도자의 소신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 소신도 때와 장소를 가려서 말씀하시는 것이 옳지 않느냐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히려 북한에 갔으면 평양에 갔으면 ‘국가보안법 폐지’라든가 ‘정권을 절대 빼앗기지 않겠다’라든가 이것을 상사한테 보고하듯이 그렇게 이야기하지 말고, 대한민국의 적화통일하고 있는 노동당 규약을 두고서 ‘정말 우리 한반도의 평화를 오게 할 수 있겠느냐’고 따져주시지”라며 조목조목 따졌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핵무장을 그대로 규정하고 있는 노동당 규약이 없어져야지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 좀 더 안심하고 진짜 평화다운 평화를 기대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야당의 의구심도 있고 하니 그런 부분에 대한 적극적인 노력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지 못하느냐”고 되물었다.
 
김 위원장은 “왜 하필 거기 가서 보안법 폐지를 상사에게 보고하듯이 그렇게 보고를 하고 정권을 빼앗기지 않겠다는 이야기를 거기 가서 각오를 다지고 하는지 때와 장소를 너무 가리지 않으신 것 아닌가”라며 유감을 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어디 할 데가 없어서 평양 가서 ‘국가보안법을 재검토하겠다’는 이해찬 대표는 도대체 어느 나라 집권당 대표인가”라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무리 궁합이 잘 맞는 사이라고 하더라도, 또한 현재 국면이 종전선언과 평화체제에 대한 논의를 이뤄가는 국면이기는 하지만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는 한 평화체제는 여전히 추상적인 논의의 수준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는 “말에도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인데 집권당 대표라는 양반이 이를 모를 리 없는 마당에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대한민국의 보수타파에 장기집권으로 화답하는 그 정당 대표가 문재인 친정집이라는 사실을 온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며 “언제까지 눈치보기나 김정은 비위 맞추기로 대한민국을 두 동강 낼 것인가”라고 질책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