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0.19 금 17:37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축제의 계절 '가을', 인파 몰리는 축제장 안전사고 위험 높아..."주의 당부"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다양한 축제가 열리는 가을을 맞이한 시점에서 행정안전부는 축제장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총 602건의 축제가 개최됐다.

연간 개최하는 축제의 약 24%가 10월에 열리며, 10월 축제 가운데 방문객 수가 10만명 이상인 축제만 78개에 달한다.

100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축제는 7개다.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축제나 행사에서는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작고 큰 사고들이 일어나기 쉽다.

특히 대부분의 축제에는 공연이 포함돼 있어 공연을 보기 위한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게 되면 주변이 혼잡해지고 안전 사고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축제를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기본질서와 안전수칙을 잘 지키고 안전요원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또한 공연이나 체험 등을 참여할 때는 질서를 지키고 관람석 외 높은 곳을 올라가거나 안전선 밖으로 다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야간 축제에 참여할 경우에는 폭죽 등의 위험물 사용을 금한다.

화재 등의 위급 상황이 발생할 시에는 안전요원의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대피해야 한다.

지만석 행안부 예방안전과장은 "축제에 참여하는 관람객들도 많은 인파가 몰려 혼잡한 곳일수록 기본질서와 안전수칙을 잘 지키고 위험한 행동은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주 기자  guswnkey@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