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15:55 (화)
서울교통공사 가족 친인척 채용 의혹, 2018년 국감 뜨거운 감자로 급부상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가족 친인척 채용 의혹, 2018년 국감 뜨거운 감자로 급부상
  • 윤관 기자
  • 승인 2018.10.18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vs 민주당 “국정감사 무력화”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서울교통공사 가족 친인척 채용 의혹이 2018년 국정감사의 뜨거운 감자로 급부상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의혹을 이번 국감의 핵심 주제로 삼아 대여 공세를 집중할 태세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공세를 국정감사 무력화라고 반박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오후 2시 30분 서울시청에서 열린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통해 “문재인 정권, 박원순 서울시장이 우리 청년들의 일자리를 빼앗아서 자신들의 측근과 그 가족들의 일자리로 만들어버렸다”고 강력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천인공노할 일자리 만행을 국민 여러분들과 앞으로 국정조사를 통해서 조속한 검찰수사를 통해서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15일짜리, 3개월짜리 단기 일자리 만들어내면서 취업률 높여내려고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박원순 시장과 문재인 정권은 제대로 된 일자리는 숨겨놓고 자신들의 측근과 그 가족들만을 위한 일자리로 숨겨 놓았었다”며 “동계 취업사업을 통해서 15일짜리 단기 일자리로 취업률을 높이려는 그런 통계조작을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문재인 정권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청년 일자리 도둑놈 사건은 어떠한 경우든 용납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국민들과 함께 문재인 정권, 박원순 서울시장이 비정규직 제로, 정규직 전환정책을 통해서 그 측근들과 그 가족들의 일자리로 도배를 해버린 공기업, 공공기관, 지방공기업의 일자리를 다시 한번 검찰 조사와 국정조사를 통해서 명명백백히 밝혀내고 그 일자리를 다시 청년들에게 되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이번 의혹에 대해서 국정조사를 강행하면 정국이 급경색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김성태 원내대표의 공세에 맞서 “국정감사장을 시위현장으로 만든 제1야당의 원내대표”라며 맞받아쳤다.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장수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상에 이런 일이’에나 나올 법한 진풍경이 서울시청 국정감사장에서 다른 누구도 아닌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진두지휘 아래 펼쳐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서울교통공사 건에 대한 책임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있다며,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본인 소속인 국방위원회 국정감사는 내팽개치고 행정안전위원회 감사기관인 서울시청 국정감사장을 시위현장으로 전락시킨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집단행동이 벌어진 서울시청 1층 로비는 집회 자체가 허용되지 않는 곳으로, 다른 누구도 아닌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국정감사를 무력화시키는 일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문제 제기한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의혹에 대해서 “서울시가 이미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한 상황으로, 감사원의 감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차분하게 지켜볼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정감사는 의정활동의 꽃으로, 핵심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송곳 질문으로 실력을 보여야할 제1야당이 스스로 국정감사를 무력화시키고 있으니 기가 찰 노릇”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엄한 데서 야 당기질을 발휘할 것이 아니라 1년에 단 한 번뿐인 국정감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난데없는 집단행동을 멈추고 국정감사에 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