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15:55 (화)
김관영, 조명래 환경부장관 지명 철회 촉구
상태바
김관영, 조명래 환경부장관 지명 철회 촉구
  • 윤관 기자
  • 승인 2018.10.2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공직자 인사배제 7대 원칙’에 분명히 어긋나는 인사”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명래 환경부장관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조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공직자 인사배제 7대 원칙’에 분명히 어긋나는 인사라는 이유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불법증여, 다운계약서, 위장전입, 정치적 중립 훼손, 거짓증언 등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무위원으로서 도덕성, 청렴성, 균형적 사고 등 모든 면에서 부적절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조 후보자의 해명은 더욱 가관이었다”라며 “2살짜리 손자가 보유한 2,200만원의 예금이 조 후보자가 줬던 차비를 모은 것이라 했는데, 그 누가 이에 납득하겠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인사 및 검증시스템에 대한 비판을 하며 공세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청와대의 인사 및 검증시스템은 이번뿐만이 아니라, 번번이 인사원칙 기준에 어긋나는 인사를 내놓고 있다”라며 “과연 인사 추천과 검증이라는 시스템이 존재하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 후보자도 더 이상 이 정부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도리”이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낙하산 인사 적폐가 공공기관 채용비리의 적폐를 낳는다는 점에 대해서 지적하고자 한다”며 “낙하산 인사는 과거 이명박 정부 당시에는 일명 ‘고소영 인사(고려대, 소망교회, 영남)’, 박근혜 정부에서는 ‘정피아 인사’로 불리며 문제가 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전날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지적한 바 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캠코더 인사’도 이에 못지않다”며 “박근혜 정부 2년 동안 이루어진 낙하산 인사규모보다 문재인 정부 1년 4개월간에 이루어진 낙하산 인사가 훨씬 많다”고 비판했다.
 
이어 “낙하산 인사의 문제는 그것에서만 끝나지 않는다”면서 “낙하산 인사의 적폐는 최근 크게 문제가 된 공공기관 내 고용세습 및 채용비리를 유발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줄곧 적폐 청산을 주장해왔다. 그러면서도 낙하산 인사 적폐를 스스로 만들어내고 있고, 고용세습 및 채용비리 적폐는 모른 척 하고 있다. 모순 중의 모순”이라며 공공기관 고용세습과 채용비리에 관련한 국정조사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