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1.14 수 11:00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시간 잘 지키는’ 항공사는 대항항공&에어부산... 꼴찌는?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정해진 시간에 맞춰 이착륙하는 ‘정시성’이 가장 우수한 항공사는 국내선은 대한항공, 국제선은 에어부산으로 나타났다. 국내선 진에어와 국제선 아시아나는 정시성 부문 최하위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6∼2017년 항공교통 서비스 평가'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평가 보고서는 정시성, 안전성, 소비자보호 등 3개 부문에서 2016∼2017년 2년 동안 정량평가를 진행하고, 항공사 승객을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로 정성평가를 병행했다.

국내선 정시성 분야에서는 대한항공(4등급)이 가장 우수했다. 이어 에어부산·티웨이항공(5등급), 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이스타항공(6등급) 순이었고, 진에어(7등급)가 최하위를 기록했다.

국제선 정시성은 에어부산과 에어서울(1등급)이 가장 높았고, 진에어·대한항공·제주항공·티웨이항공·이스타항공(2등급)이 그 뒤를, 아시아나항공(3등급)이 최하위에 이름을 올렸다.

안전성 면에서는 에어서울(1등급)이 최우수 항공사로 꼽혔고, 에어부산(2등급), 진에어·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3등급), 이스타항공·제주항공(4등급), 티웨이항공(5등급) 순이었다.

소비자보호 부문 평가 결과는 에어부산(1등급), 아시아나항공(2등급), 대한항공·이스타항공(3등급), 제주항공·티웨이항공(4등급), 에어서울·진에어(5등급) 순이었다.

이용객 만족도 조사에서는 에어부산이 가장 높은 점수로 종합 '만족' 등급을 받았다.

나머지 항공사도 대부분 '만족' 등급을 받았지만, 취항 3년 차를 맞은 에어서울이 유일하게 '다소 만족' 등급으로 서비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적 항공사 정시성 분야에서는 전일본공수(일본), 오로라항공(러시아), 일본항공 등이 최우수 등급을 받았고, 심천항공(중국), 상하이항공(중국), 몽골항공(몽골) 등은 점수를 받았다.

소비자보호 분야에서는 중화항공(대만), 홍콩익스프레스(홍콩), 에바항공(대만) 등 동남아 계열 대형 항공사들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필리핀에어아시아(필리핀), 세부퍼시픽(필리핀) 등 동남아계 저비용항공사와 소비자와의 합의율이 낮았던 터키항공(터키), 카타르항공(카타르) 등 중동·유럽계 항공사들은 점수가 낮았다.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는 전일본공수(일본), 일본항공(일본), 싱가포르항공(싱가포르) 등이 기내 서비스와 직원 친절도에서 가장 우수했다.

필리핀에어아시아(필리핀), 비엣젯항공(베트남), 타이에어아시아X(태국) 등은 기내 좌석 불편 등으로 만족도가 가장 낮았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이현이 기자  sisacast3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