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1.14 수 11:00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대한민국 보수 대통합 과연 가능할까?한국당, 계파 갈등 재현 양상…정병국 “통합, 명분도, 실리도 없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대한민국 보수 대통합은 과연 가능할까? 사진제공=뉴시스
대한민국 보수 대통합은 과연 가능할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보수 야권으로 분류된다. 물론 바른미래당은 보수라기엔 좀 다른 성향을 가진 의원들도 있지만 보수대통합의 중심에 선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舊 새누리당 출신이 존재한다. 이들은 한국당 통합파가 원하는 구애 대상이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보수 대통합보다 당내 계파 갈등 해소가 더 시급한 모습이다. 최근 김병준 비대위 출범 이후 수면 아래로 가라 앉았던 계파 갈등이 재현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특히 탄핵의 직격탄을 맞은 친박계는 보수 대통합에 앞서 당내 주도권을 놓고 일전을 준비 중이다.
 
친박 중진 홍문종 의원은 지난 1일 중대선거구 도입과 관련, “비대위원장은 물론 선거구제 개편 당사자인 소속 의원들을 제치고 한국당 당론을 좌지우지하는 '절대권력'은 과연 누군가”라며 포문을 열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혁신? 말 하나로 되는 일인가. 총력을 모아 사력을 다해도 쉽지 않다는 건 우리 모두 알고 있는 일이거늘”이라며 공세를 펼쳤다.
 
그는 “한국당 소속 정개특위 위원들은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주장했다는데, 같은 날 경기지역을 찾은 당 비대위원장은 기자들 앞에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며 “무엇보다 이 중대한 선거구제 개편 문제를 놓고 당내 의견수렴을 위한 절차가 한 번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같은 날 당내 문제에 대해서 “당의 주요한 상징적이나 주요한 위치에 있는 분들이 비대위원장이나 사무총장에게 비대위의 활동에 대해서 물어주시거나 그렇지 않으면 알아보지도 않고 ‘비대위가 하는 일이 없다’는 식의 비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며 불편한 심기를 토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확인 없이 여기저기서 ‘비대위가 하는 일이 없다’는 식의 근거 없는 이야기로 당내의 불협화음을 만든다든가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주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보수 대통합과 내년 전대를 염두에 둔 각 계파의 갈등이 재현되는 양상이 보였기 때문이라고 분석된다. 결국 홍문종 의원과 김병준 의원의 발언을 보면, 자유한국당이 보수 대통합을 하기엔 아직 당내 내부 계파 갈등 해결이 더 시급한 과제로 보인다.
 
한편 새누리당 출신인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보수 대통합 반대 입장이다. 정병국 의원은 지난달 31일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일부에서는 통합을 주장하지만, 1+1가 2조차 되지 않는 통합은 명분도, 실리도 없다”고 못을 박았다.
 
정 의원은 “패권 패거리 정치를 극복하고, 국민과 공감하라는 정치를 명명한 것이 2년 전 광화문 촛불정신이었지만, 잠시 국민 눈치를 보는듯하던 정치권은 또다시 당리당략에 매몰돼서 새로운 정치와 정치개혁과는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고 당의 분발을 촉구했다.
 
그는 “우리부터 정치개혁의 방향을 제시하고 실천함으로써, 우리가 그들과 무엇이 다른지 보여줘야 할 때”이라며 “오직 국민의 입장에서 정치개혁의 작업 속도를 더 내주길 기대한다”고 밝혀 보수 대통합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