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8:57 (목)
평화당-정의당, 거대 양당 겨냥해 선거제도개혁 동참 촉구
상태바
평화당-정의당, 거대 양당 겨냥해 선거제도개혁 동참 촉구
  • 윤관 기자
  • 승인 2018.11.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못 들은 척, 아니면 모른 척”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28일 거대 양당을 겨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도입하자며 선거제도개혁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야3당 선거제도 개혁안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통일.. 민주당, 기존 당론에 입각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현실화할 방안 내놓길(바란다”고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기득권 양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결단 촉구를 위한 야3당 공동 결의대회 인사말 및 공동결의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야3당의 통일된 선거개편 입장부터 가지고 오라고 했던 발언을 문제 삼았다.
 
그는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오래전부터 민심이 그대로 반영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개혁되어야 한다는 일관된 이야기를 해왔다”며 “그런데도 그것을 못 들은 척, 아니면 모른 척하신다면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확인시켜드리겠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과거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발언들을 집중 거론하며 민주당의 일관성 없는 태도를 질타했다.
 
특히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대한민국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해선 연동형비례대표제로 가야하고, 연동형비례대표제가 집권정당에 불리한 점이 있다 하더라도 대한민국 정치의 발전을 위해 필요한 안”이라고 약속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이 대표는 “오늘이라도 하루빨리 더불어민주당은 기존 당론에 입각해 연동형비례대표제를 현실화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놓길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민주당·한국당은 특권과 기득권 버리고 민의를 제대로 반영할 선거제도개혁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김남영 평화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70년 동안 인구가 2.5배 증가하고 정부규모가 커진 만큼 국회의원 의석수를 더 늘려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그러나 거대 양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은 선거제도개혁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정개특위는 뚜렷한 성과를 전혀 내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그는 거대 양당을 겨냥해 “민주당은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두면서 굳이 현재의 좋은 흐름을 바꿀 이유가 없다며 자아도취에 빠져있고 한국당은 중대선거구제, 도농복합제 등 자신들에게 유리한 제안만 내놓고 오히려 의석수를 줄이자며 민심과 민의를 호도하고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라도 거대양당은 선거제도개혁으로 의석수가 늘어날 경우 그동안 자신들이 누려왔던 특권과 기득권이 축소되는 것을 지키려고만 하지 말고 선거제도개혁을 통해 이제는 권력을 내려놓고 국민의 민의를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