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8:57 (목)
여권, 청와대 국가안보실 문건 사건 강력 대처 천명
상태바
여권, 청와대 국가안보실 문건 사건 강력 대처 천명
  • 윤관 기자
  • 승인 2018.11.28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심각한 반국가행위”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여권이 이른바 청와대 국가안보실 문건 사건에 대해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을 천명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8일 “한미동맹,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나선 허위조작뉴스”이라며 사건의 배후를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어제 청와대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한미간 이견을 적시한 국가안보실 문건 사건에 대해 자체조사 결과, 해당 문건의 경우 국가안보실에서 작성한 바 없는 허위문건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오늘 오전 안보실을 사칭한 가짜 메일이 외교전문가들에게 발송되고 결국 언론에 기사화까지 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수사의뢰서를 발송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이 사건이 단순한 오보 차원을 넘어서 언론 역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악성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허위조작 정보가 생산·유포된 경위가 대단히 치밀한데다 담고 있는 내용 또한 한미동맹을 깨뜨리고 이간질하려는 반국가적 행태”이라고 규탄했다.
 
특히 “끝까지 파헤쳐서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밝혀내겠다”며 “최소한의 확인도 거치지 않고 보도한 언론사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청와대가 경찰 수사 의뢰를 통해 이번 사건의 배후를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에 주목하며 “이번 청와대 가짜문건 보도는 국가의 안위를 심각하게 뒤흔든 사건으로 심각한 반국가행위”이라고 규정했다.
 
이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그동안 조작적 가짜뉴스와 악의적 확산에 대한 우려와 함께, 근원적으로 대처해 발본색원하겠다는 의지를 수차례 밝힌 바 있다”며 “하지만 허위조작뉴스의 행태가 청와대 국가안보실까지 거론하며 한미동맹을 균열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교란하기 위한 시도로까지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 눈과 귀를 현혹하는 허위조작뉴스는 단순한 가짜뉴스가 아니다. 소수자를 억압하고 혐오 차별하며, 국민과 헌법을 적으로 만드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상황의 심각성을 거듭 인식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며, 이를 당리당략적으로 활용하는 세력에 대해서도 그 책임을 철저히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청 사이버테러수사대는 지난 26일 해당 문건이 보도된 직후 바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