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2.11 화 16:30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한국당, 조국 수석 사퇴 촉구청와대 특별감찰반 전원 교체 논란 최종 책임자로 지목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자유한국당은 30일 청와대의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전원 교체와 관련 “청와대 내부 직원들의 잇따른 일탈과 비위행위는 심각한 국기 문란 행위이다”며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자유한국당은 30일 청와대의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전원 교체와 관련 “청와대 내부 직원들의 잇따른 일탈과 비위행위는 심각한 국기 문란 행위이다”며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어제 청와대는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전원을 교체하기로 했다. 특별감찰반 직원들의 비위행위로 인한 조치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별감찰반 소속 김모 수사관이 지난달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방문해서 자신의 지인이 연루된 경찰 수사내용을 캐묻는 부적절한 행위가 드러났다”며 “또 다른 특별감찰반 직원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한 첩보도 입수됐고, 근무시간에 친목을 도모한다면서 단체로 골프를 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한다”고 질타했다.
 
윤 대변인은 최근 청와대 근무자들의 잇따른 일탈행위에 대해 일일이 거론하며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그는 “청와대 기강해이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최근 청와대 김종천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 적발, 경호처 소속 공무원의 음주폭행 사건에 이어 특별감찰반 직원들의 비위행위까지 갈수록 태산이다”라고 거듭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특별감찰반은 민정수석실 소속기관으로 대통령 친족과 특수관계인, 대통령이 임명한 고위공직자를 외압 없이 감찰하기 위해 운영되는데, 그러한 특별감찰반 자체가 비위로 얽혀있어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세의 화살을 조국 민정수석에게 돌리며 “이번 사건의 최종책임은 특별감찰반 관리에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에게 있다. 몸통은 그대로 둔 채 특별감찰반 전원 교체라는 꼬리 자르기로 넘어가서는 안 된다”면서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윤 대변인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의 땅에 떨어진 기강이 국기문란 수준이라는 점을 자각하고 국민께 사죄하고 공직기강 확립대책을 즉각 수립해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를 바라보는 국민의 매서운 시선을 가볍게 봐선 결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이날 “민정수석실 업무원칙상, 특별감찰반 소속 일부 직원의 비위로 보도된 사항은 감찰 사안으로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민정수석실은 “복귀한 소속청이 조사 후 최종적으로 사실을 확정할 것”이라며 “비위와 무관한 특감반원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민정수석실은 특별감찰반 직원 중 일부가 비위 혐의를 받는다는 것 자체만으로 특별감찰반이 제대로 업무를 수행할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조직쇄신 차원에서 전원 소속청 복귀 결정을 건의했다”며 검찰과 경찰에서 신속 정확하게 조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명숙 2018-11-30 16:05:57

    학교에서 교직원들 단체로 친목행사로 배구합니다. 그러면 근무시간에 배구했으니까 교직원들 다 사표써야 하나요? 시정연설이나 회의, 감사 등 때 문자 보내시는 개인 핸드폰 문자보거나 카톡하고 개인적인 행동을 하시는 분들 기강이 해이해 지셔서 하는 잘못이니 다 사표쓰셔야 하나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