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2.11 화 16:30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밥 한공기 300원”을 외치는 농민들... 쌀값 직불제 개편 요구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지난달 22일 전국농민회총연맹은 '밥 한 공기 300원 보장! 쌀 목표가격 24만원 쟁취! 농민결의대회'를 열었다.

“밥 한공기 300원, 쌀 목표가격 24만원 쟁취”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경북도연맹은 6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쌀값 직불제 개편 규탄 기자회견을 하며, 이와 같이 밝혔다.

전농은 “아메리카노 한 잔은 기본이 4000원인데 밥 한 공기 만들 쌀에 300원 달라는게 그렇게 비싼가”라며, “쌀 한 가마니(80kg) 목표가격 24만원, 밥 한 공기(100g) 300원 보장”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운용하고 있는 쌀 직불금제도의 목표가격을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직불금제도는 정부가 쌀의 목표가격을 임의로 정해, 쌀 시장가격이 이보다 하락할 시 농민 소득을 보전해주는 방안이다.

이와 더불어 물가상승에 따른 쌀 목표가격이 낮다는 지적도 내놨다.

전농은 지난 4일부터 국회의사당역 부근에서 텐트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이 기자  sisacast3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