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1.18 금 18:21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공헌
'얼굴 없는 천사'가 19년째 이어온 선행..."기부액만 6억 넘어"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27일 오전 전북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에 '얼굴 없는 천사'가 기부한 돼지저금통이 놓여져 있다.

전북 전주의 '얼굴 없는 천사'가 어려운 이웃을 위한 기부를 19년째 이어오고 있다.

27일 전주시에 따르면 40~5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이날 오전 9시7분께 완산구 노송동 주민센터에 전화를 걸어 "주민센터 지하주차장 입구에 종이박스를 놓았으니 어려운 이웃에 힘이 돼 주길 바란다"고 말한 뒤 끊었다.

실제 남성이 말한 곳에는 종이박스가 놓여 있었고, 그 안에는 지폐 뭉치와 동전으로 가득 찬 돼지 저금통이 들어있었다.

'소년소녀 가장 여러분, 힘내십시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덕담이 적힌 종이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남성은 지난 2000년 4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58만4000원을 놓고 간 이후 19년 동안 매년 선행을 이어왔다.

하지만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공개하지 않아 사람들은 그를 '얼굴 없는 천사'라 부르기 시작했다.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까지 19년동안 기부한 돈만 총 6억834만660원에 달한다.

얼굴 없는 천사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돈은 형편이 어려운 가정에 현금이나 현물로 지원되고 있다.

한편 시는 지난 2009년 12월 노송동 주민센터 옆에 천사의 선행을 기리는 기념비를 세웠다.

또 올해 3월에는 미래유산보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얼굴 없는 천사'를 100년 후 전주의 보물이 될 것이라는 취지의 미래유산으로 확정했으며, 얼마 전에는 주민센터 입구에 천사기념관을 만들었다.

아울러 노송동 주민들도 천사의 나눔에 동참했다. 10월 4일을 '천사의 날'로 지정하고 독거노인과 소년소녀 가장 등 어려운 이웃을 돕는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에 '얼굴 없는 천사'가 기부한 돈은 공동모금회를 통해 설과 추석 명절 때 노송동 관내 불우이웃을 돕는 데 쓰일 계획이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주 기자  guswnkey@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