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3.21 목 15:53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안보
김정은 친서, 들썩이는 여야 정치권민주당 “적극 환영” vs 한국당 “호들갑 떨어서는 안 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여야 정치권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전한 2018년 마지막 메시지를 놓고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여야 정치권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전한 2018년 마지막 메시지를 놓고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친서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남북 정상이 한 해에 3번씩이나 만나며 남북 사이의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며 “김 위원장은 이어 2019년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평화와 화합을 위한 남북의 노력이 큰 결실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고 호평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 답방 의지를 거듭 천명한 것은 참으로 반가운 일이다. 2019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책에 있어서도 긍정적 신호라는 점에서 적극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날 “북한 김정은 친서 한장에 호들갑을 떨어서는 안된다”고 평가 절하했다.
 
윤영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신기루’를 쫓다가 김정은에게 핵무기 고도화를 할 시간만 벌어 준 꼴이 됐다”며 “정부는 김정은 친서 한장에 호들갑을 떨어서는 안되며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강력한 연대 속에 북한 비핵화를 실질적으로 이뤄낼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만들어 내야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은 “비핵화 교착 국면 바꾸는 불씨가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전했다고 하니 환영이다”라면서도 “청와대가 공개한 바로는, 가장 중요한 비핵화에 관한 내용이 거의 제시되지 못해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31일 “연내 답방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해를 넘기기 전 김정은 위원장께서 문재인 대통령께 친서를 보낸 것은 내년 '좋은출발'을 알리는 '좋은친서'라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는 미국에 보내는 '좋은 정치 메시지'이며 성격상 서훈 국정원장과 김영철 통전부장간 판문점 접촉의 결과라 생각한다”며 “답방과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도록 연속 골을 넣으시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