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1.18 금 18:21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공헌
삼성전자, '2019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진행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4일 용인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9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환영식에 참석한 중학생, 대학생들과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노희찬 사장(앞줄 오른쪽에서 여섯번째) 등 경영진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는 24일까지 전국 5개 대학에서 읍·면·도서 지역 767개 중학교 학생 1495명이 참가하는 '2019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를 진행한다.

지난 2012년부터 지속해온 '삼성드림클래스'는 교육 여건이 부족한 중학생에게 대학생 강사들이 학습을 지원하는 삼성전자의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대도시와 중소도시에서는 주중·주말 교실을 운영하며, 도서 벽지 지역 학생들의 경우 3주간 합숙 교육 형태로 방학캠프를 운영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교육부와 함께 겨울캠프에 참가할 중학생을 모집했다.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멘토들과 합숙하며 총 150시간 동안 영어와 수학을 집중적으로 학습한다. 

중학생 10명당 대학생 멘토 3명이 소규모로 한 반을 이뤄 수업을 진행한다. 

또 대학전공 박람회, 진로 특강, 교과서 음악회와 같은 진로 탐색과 문화체험의 기회도 제공한다.

경남 통영시 한산도에 위치한 한산중학교에서는 1학년 전교생 3명이 이번 캠프에 참가했다. 참여한 한 중학생은 "작은 섬에서 나고 자라 큰 규모의 캠프에 참가하는 것이 걱정되지만, 새로운 친구도 사귀고 성적도 많이 오를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올해로 8년차를 맞은 '삼성드림클래스'는 도움을 받은 중학생들이 성장해 2015년부터는 배움을 전하는 대학생 멘토로 참가하는 나눔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다.

7대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대학생 멘토 513명 중 '삼성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은 47명에 달한다.

경북 경주 양동마을의 초가집에서 성장해 지난해 대학에 입학한 이수연(20, 서울대 식물생산과학부 1학년)씨는 "교육과 문화로부터 혜택이 적은 지역에서 성장했지만 2013년에 드림클래스를 통해 용기를 얻고 서울로 진학할 수 있었다"며 "나와 비슷한 환경의 학생에게 꿈과 희망을 전해주고 싶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지금까지 삼성드림클래스에는 중학생 7만4000여명, 대학생 2만여명이 참여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현주 기자  guswnkey@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