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레나' 2024년 개장..."1만8400명 동시수용 가능"
상태바
'서울아레나' 2024년 개장..."1만8400명 동시수용 가능"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1.0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서울아레나 조감도.

국내 최초 콘서트 전문 공연장 '서울아레나'가 오는 2024년 개장을 앞둔 가운데 서울아레나의 규모와 부대시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9일 서울시는 창동역 인근에 총 1만8400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서울아레나가 들어선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5284억원이 투입된 이 건물은 국내 최대 규모의 실내 공연장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현재 K-POP 스타들의 대형 콘서트나 해외 아티스트의 내한 공연을 할 경우 대규모 인원을 수용할 만한 전문 공연장이 없어 체육시설이나 대학 부속시설 등에서 공연이 이뤄지고 있다.

국내 1만석 이상 공연가능시설은 상암 월드컵경기장·잠실 주경기장·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고척스카이돔·잠실 실내체육관 등이 있지만, 공연이 주요 목적이 되는 공간이 아니기 때문에 무대장치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무대 설치에 많은 돈과 시간이 소비됐다.

실제로 대형 콘서트가 자주 열리는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의 경우 체육행사에 우선 배정되고 있어 공연장 대관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서울아레나가 개장되면 K-POP 콘서트, 해외 뮤지션의 내한공연, 음악 시상식과 페스티벌, 대형 아트서커스 등 연간 약 90회 이상의 대형공연 등이 펼쳐질 수 있다.

건립계획에 따라 서울아레나는 1만8400명 동시수용 대형 실내공연장을 비롯해 중형공연장, 영화관 등이 모두 갖춰진 복합문화시설로 만들어진다.

중형공연장은 플랫폼창동61과 연계해 발굴한 신진 아티스트들의 쇼케이스와 콘서트를 비롯해 팬미팅, 어린이 콘서트, 뮤지컬 등의 다양한 행사 개최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영화관은 독립·예술·다큐멘터리 전용상영관과 어린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다양한 관객층이 두루 이용할 수 있는 시설로 운영된다. 영화상영 기능 외에도 문화시설, 식당, 카페 등의 편의시설이 함께 조성돼 문화와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지역 명소가 될 전망이다.

대중음악지원시설도 생긴다. 대중음악 관련 자료를 체계적으로 수집·보관·정리해 시민들에게 전시하고 우리 사회 전반에 영향을 준 대중음악인을 기리는 '대중음악전시실'을 설치한다.

시 관계자는 "서울아레나는 2023년 창동환승주차장 부지에 최고 49층 규모로 조성될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와 함께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핵심 축"이라 전했다.

또 "이 일대를 대중문화의 생산·소비·유통이 동시에 이뤄지는 음악도시롤 탈바꿈하고 서울의 강남북 균형발전에도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