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1.18 금 18:21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민주당-정의당, 강원랜드 채용비리 인사청탁 의혹자 강력 처벌 촉구민주당 “더 무거운 법적 책임이 있을 것”, 정의당 “청탁한 사람 없다는 기괴한 결과 없어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9일 법원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 사건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에 대한 유죄 판결과 관련해 한 목소리로 인사 청탁 의혹자 처벌을 강력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9일 법원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 사건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에 대한 유죄 판결과 관련해 한 목소리로 인사 청탁 의혹자 처벌을 강력 촉구했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재판장 조정래)은 전날인 8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최흥집 사장은 유죄 선고에 따라 교도소에 수감됐다.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인사 청탁을 받은 것이 인정된 만큼 인사 청탁을 한 권력자들에 대해서는 더 무거운 법적 책임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고, 반드시 그렇게 돼야 한다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인사의 총 책임자였던 최홍집 전 사장을 비롯해서 권성동 의원의 전 비서관을 추천했던 최모 전 기조실장, 인사팀장 등이 전원 유죄 선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권력이 있으면 무죄를 받고, 권력이 없으면 유죄를 받는 선례가 남아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도 계속 예의 주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이날 강원랜드 최흥집 전 사장 3년 선고와 관련, “강원랜드 최흥집 전 사장 3년 선고, 청탁한 사람 없다는 기괴한 결과 없어야”한다고 밝혔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강원랜드 최흥집 전 사장이 채용비리와 관련해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법원이 강원랜드 채용비리의 실체를 인정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익히 알려진 바와 같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태에는 권성동 염동열 등 자유한국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이 연루돼 있고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두 사람이 채용비리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증거는 이미 차고 넘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탁받은 사람은 있는데 청탁한 사람은 없다는 기괴한 결과를 사법부가 내놓지는 않을 것이라고 본다”며 “적어도 청탁받은 사람이 받는 죗값만큼은 청탁 한 사람도 반드시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 대변인은 “정의당은 일찌감치 강원랜드 채용비리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며 “강원랜드 채용비리의 실체가 확실히 드러난 이상 조속히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