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3.21 목 15:53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수요시위 27년, “일본 정부는 공식사죄하고 배상하라”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1992년 1월 8일 시작된 수요시위가 올해로 27주년을 맞았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27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1369차의 시위가 있었으나, 해결은 제자리걸음을 보이고 있다.

1992년 1월 8일 시작된 수요시위가 27주년을 맞아, 9일 1369차 수요시위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들은 일본 정부에 사과와 법적 배상을 받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시한번 밝혔다.

참가자들은 일본정부에 ▲역사왜곡 중단과 일본군성노예제 전쟁범죄 인정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 및 법적 배상을 요구했고, 한국정부에는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과 10억 엔 반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자세를 요구했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대표는 이 자리에서 “1992년 1월8일 수요시위를 시작했을 때 이렇게 수요시위 27주년을 기념하게 될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며, “어느덧 27주년을 맞아 기념하면서도 오늘이 쓸쓸하고 아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7년 동안 여러 무시와 반대에도 포기하지 않은 할머니들의 고통을 어떻게 상상할 수 있겠나”라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이름을 외치기도 했다.

이어 "긴 시간 동안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과 시민들은 일본 정부에 전쟁 범죄 인정, 진상규명, 공식사죄, 법적 배상, 전범자 처벌, 역사 교과서에 기록, 추모비와 사료관 건립 등 일곱 가지 사항을 요구해왔다"고 전했다.

9일 12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369차 수요시위가 열렸다.

정의연은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에 대해 "아직도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범죄사실을 인정하지 않았고, 사죄하지도 않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책임지는 자세로 전쟁 범죄를 인정하고 공식사죄와 배상을 통한 법적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달 이귀녀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정부에 등록된 생존 위안부 피해자는 25명만이 남았다. 이날 수요시위에 투병 중인 김복동 할머니 등 피해자들은 건강 문제로 참석하지 못했다.

[사진=시사캐스트]

이현이 기자  sisacast3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