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3.21 목 15:53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문재인 신년기자회견, ‘경제’에 방점 찍어“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게 목표”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2019년 신년기자회견은 ‘경제’에 방점을 찍었다. 사진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2019년 신년기자회견은 ‘경제’에 방점을 찍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가진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이는 기존의 경제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읽혀진다. 야권의 반발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사상 최초로 수출 6천억 불 달성 및 국민소득 3만불 시대 개막, 세계 6위 수출국이 된 경제 성과를 언급하며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에 대해서 “공정하게 경쟁하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러한 정책을 통해 지난해, 전반적인 가계 실질소득을 늘리고 의료, 보육, 통신 등의 필수 생계비를 줄일 수 있었다”며 “혁신성장과 공정경제에서도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우리가 지금 겪고 있는 어려움이야말로 '사람중심 경제'의 필요성을 더욱 강하게 말해주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밝혔다.
 
이어 “경제정책의 변화는 분명 두려운 일이다.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있다”며 “그러나 반드시 가야할 길이다.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어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성장을 지속시키기 위해 필요한 게 혁신”이라며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꾸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바로 혁신에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전략적 혁신산업 투자 방안과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같은 전통 주력 제조업 및 제조업 혁신전략도 본격 추진한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스마트공장과 스마트산단 확대 방안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계가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규제혁신에 대해서 “규제혁신은 기업의 투자를 늘리고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의 발굴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제정과 한국형 규제샌드박스의 시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