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군 장성 인사 자료 분실 의혹 집중 공세
상태바
자유한국당, 군 장성 인사 자료 분실 의혹 집중 공세
  • 윤관 기자
  • 승인 2019.01.1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국민들이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자유한국당은 11일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청와대 전 행정관의 만남 파문과 군 장성 인사자료 분실의혹과 연계하며 공세를 강화했다.사진제공=뉴시스

자유한국당은 11일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청와대 전 행정관의 만남 파문과 군 장성 인사자료 분실의혹을 연계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군 장성 인사자료 분실사건 전모를 명백히 밝히기 바란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청와대 인사비서관실 소속이었던 정 전 행정관의 군 장성 인사자료 분실사건을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흡연을 위해 자리를 비웠다가 자료를 분실했다는 해명 자체를 처음부터 믿기 어려웠는데, 모 국회의원의 폭로가 모두를 아연실색하게 만들고 있다”며 “차안도 아니고, 길거리도 아니고 술집에서 분실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만일 정 전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을 불러낸 것이 아니라 총장이 정 전 행정관을 불렀고, 총장과의 면담 전에 국방정책실장 후보를 만났다면 대화의 내용 역시 특정인사의 진급 및 보직 관련이 아닌가 의심을 갖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청와대 전 행정관의 만남 의혹을 군 인사 의혹으로 확대하며 공세를 펼쳤다.

그는 “이제는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젊은 5급 행정관이 어떻게 육군참모총장을 오라가라 하느냐’가 아니라 현 정부의 군 인사 과정에 부적절한 문제가 있었는지 여부를 밝히는데 집중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윤 대변인은 공세의 화살을 청와대로 돌리며 “‘급과 예의의 문제’를 일부러 부각시켜 더 큰 비리와 의혹을 덮으려 했다는 의혹까지 청와대가 제대로 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진짜 자료를 분실한 것인지, 분실했다면 차 안인지 길거리인지 아니면 술집인지, 사실은 분실한 것이 아니라 무언가를 감추기 위해 의도적으로 폐기한 것이 아닌지도 숨김없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는 부인했지만, 이 사건에 대한 조사 금지령을 내린 것에 대해서도 많은 국민들이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 정부에선 권력기관이 국민을 실망시킨 적이 없다’고 공언한 바 있다”며 “이것이 거짓이 아님을 입증하고 잃어버린 국민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청와대와 군부 핵심에서 일어난 많은 의혹에 대해 철저히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