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2.21 목 12:25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홍준표, 한국당 대표 재선 도전 선언“다시 전장에 서겠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다시 전장에 서겠다”며 자유한국당 대표 재선 도전에 나섰다. 사진제공=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다시 전장에 서겠다”며 자유한국당 대표 재선 도전에 나섰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K타워에서 출판기념회 직후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후 이 나라와 당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깊이 고민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 시국에 대해서 “지금 내 나라는 통째로 무너지고 있다. 북핵 위기는 현실화됐고, 민생경제는 파탄에 이르고 있다”며 “좌파 정권의 정치 보복과 국정 비리는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고 진단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상황에 대해서도 “우리당은 또 다른 위기를 맞고 있다. 대여투쟁 능력을 잃고, 수권정당으로 자리매김하지 못하고 있다”며 “오히려 무기력한 대처로 정권에 면죄부만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당 지도부를 겨냥해 “안보위기, 민생경제 파탄, 신재민·김태우·손혜원·서영교 사건 등으로 총체적 국정난맥의 상황인데도 야당으로써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워야 할 우리 당이 여전히 특권 의식과 이미지 정치에 빠져 ‘도로 병역비리당’ ‘도로 탄핵당’ ‘도로 웰빙당’이 되려 한다”고 꼬집었다.
 
이는 유력한 당권 경쟁자인 황교안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는 내년 총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하면 내년 총선의 승리는 멀어진다. 총선 압승을 통해 좌파 개헌을 막고, 대선 승리의 발판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강력한 리더십으로 당 정예화 ▲당의 변화와 혁신 ▲‘자유대한민국 건설 등을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특히 홍 전 대표는 “당과 보수우파의 모든 인적자산을 모아 ‘네이션 리빌딩’ 운동에 즉시 착수하겠다”며 “이를 통해 총선과 대선의 압도적 승리를 착실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전 대표가 출사표를 던지며 당권 경쟁에 뛰어들면서 이제 빅3중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출마 선언만 남았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