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4.24 수 11:39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시민단체 “양승태는 혼자가 아니다”... ‘연루 판사 퇴출’ 촉구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시민단체들이 31일 국회 앞에서 '양승태 구속과 사법적폐청산 관련 특별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오늘(31)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양승태 구속과 사법적폐청산 관련 특별 공동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법농단피해자단체연대모임, 21세기 조선의열단,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 등 약 150여 개 시민단체 소속 대표와 회원 및 일반국민 등 약 50여명이, 양승태 구속촉구 등 시위농성단 해단과 사법적폐청산 국민운동 개시선언 특별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양승태는 혼자가 아니다”로 시작되는 제목의 기자회견문에서 진실을 규명하고 연루 판사 50여명을 솎아 영구 퇴출해야 사법신뢰가 회복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 국회와 정부, 사법부와 헌법재판소 등을 질타하면서 “피해자 권리회복과 재발방지 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고자 앞으로 개별단체가 처한 실정에 적합하게 사법적폐청산 국민운동을 개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탄핵과 수사 및 기소 등 모든 수단을 통한 사법농단연루판사 전원 법조계 영구퇴출, ▲사법농단 피해자권리회복 및 연루판사배제 특별재판부 설치 등 특별법 제정, ▲재판소원제도 도입, ▲법원행정처 해체·친서민적 조직신설, ▲양승태 판례 신속한 변경, ▲김&장 철저수사·해체 등을 주장했다.

이 날 통합진보당 명예회복대책위원회 오병윤 전 국회위원, (사)긴급조치사람들 사무국장 이대수 목사·법률대책위원장 권한대행 김종채 교수,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 송운학 상임대표, 21세기 조선의열단 김태현 단장, 문지모(문재인을 지키는 모임) 하운용 회장,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 공동대표 겸 글로벌 에코넷 김선홍 회장, 민청학련계승사업회 사무처장 남미연 목사 등이 참석, 활동보고 및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사진=시사캐스트]

이현이 기자  sisacast3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