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경수 구속과 문 대통령 연계 의혹 제기
상태바
한국당, 김경수 구속과 문 대통령 연계 의혹 제기
  • 윤관 기자
  • 승인 2019.02.03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런 반응도 없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것은 의혹을 더욱 키울 뿐”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한국당이 설날 민심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김경수 경남지사 구속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연계 의혹을 거듭 제기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한국당이 설날 민심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김경수 경남지사 구속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연계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3일 “댓글조작 유죄판결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문재인 대통령의 관련성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국민적 확신으로 바뀌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조작 판결로 법정구속된 지 나흘이 지나가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의 입장표명 요구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청와대는 김경수 지사 구속 이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양승태 사법부의 비서실 판사이던, 그 재판장의 공정성을 의심하던 시선이 마침내는 거두어질 수 있길 지금도 바란다”며 비판에 집중하고 있다.
 
윤 대변인은 1심 재판부에 맹공을 퍼붓고 있는 여권을 겨냥해 “8,840만건의 방대하고 광범위한 댓글조작과 이를 통한 여론선동은 전 세계 선거역사상 전무후무한 민주주의 파괴행위이며 엄중한 범죄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김경수 경남지사의 유죄판결 이후 ‘양승태 전 대법원장 측근의 보복판결’이라며 판결에 불복하고 사법부를 적폐세력으로 몰아 법관들을 겁박하고 있고, 청와대는 이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김명수 대법원장은 민주당의 사법부 부정에 대해 헌법상 보장된 법관 독립의 원칙이나 법치주의 원리에 비춰 매우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경수 지사의 댓글조작이 2017년 대선에 끼친 영향으로 대선결과의 정당성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최측근으로 수행실장이었던 김경수 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에 대해 알고도 방조한 것은 아닌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대변인은 “아무런 반응도 없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것은 의혹을 더욱 키울 뿐이며 결코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