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4.24 수 11:39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상장사 4분기 실적 ‘쇼크’... 83개사 중 44개사 ‘어닝 쇼크’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상장사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가 중반으로 치닫는 가운데 지금까지 공시한 기업 둘 중 하나가 ‘어닝 쇼크’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상장사 가운데 1월 말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은 83개사다.

이 중 66.3%인 55개사는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에 10% 이상 미달한 어닝 쇼크 기업도 44개(55.3%)사에 달했다. 4분기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 2곳 중 1곳이  어닝 쇼크를 낸 셈이다.

증권사들은 SK이노베이션의 4분기 영업 적자를 39억 원 수준으로 예상했지만 지난 1월 말 SK이노베이션이 공표한 영업 적자액은 2천788억 원에 달했다. 적자 규모가 시장 전망치의 71배에 달한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시장 전망치의 5.3배인 2천30억 원의 영업적자를, 현대로템은 2천129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시가총액 1, 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영업이익이 전망치를 각각 19.3%, 13.0% 밑돌면서 어닝 쇼크 기업에 명단을 올렸다.

어닝 쇼크란 기업이 시장에서 예상했던 것보다 저조한 실적을 발표해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현상을 말한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이 기자  sisacast3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