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평화당, 미북 정상회담 일정 의혹 제기한 한국당 질타
상태바
민주당-평화당, 미북 정상회담 일정 의혹 제기한 한국당 질타
  • 윤관 기자
  • 승인 2019.02.0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홍준표 전 대표의 황당한 ‘날짜 음모론’”, 평화당 “국민 패싱도 멀지 않았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한국당 일각에서 나온 발언을 ‘음모론’으로 규정하며 비판을 쏟아냈다.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7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한국당 일각에서 나온 발언을 ‘음모론’으로 규정하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홍준표 전 대표의 황당한 ‘날짜 음모론’”이라고 맹비난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날짜가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날짜와 겹치자 홍준표 대표가 또 황당한 주장을 내놓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하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의 효과를 감살하려는 북측이 문정권을 생각해서 한 술책’이라는 것”이라며 “북으로 보낸 귤 상자에 귤만 들어있겠냐는 ‘귤 음모론’을 능가하는 ‘날짜 음모론’이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북미회담과 한국당 전당대회 날짜가 겹쳤다고 한 달 이상 전당대회를 연기하자는 홍 전대표의 주장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라며 “혹시, 뒤쳐진 당내 지지도를 의식해 시간벌기를 하자는 주장은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언제 열리든 그것은 우리의 관심사가 아니다. 한반도의 명운이 걸린 북미회담을 이렇게 희화화하는 자유한국당의 인식이 처연하기만 하다”며 “자신의 필요를 위해 모든 것을 가져다 꿰맞추는 황당무괴한 음모론은 이제 그만 늘어놓으시기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한국당 전당대회는 북미회담 효과를 ‘감살’하려는 술책인가?”라고 지적했다.

문정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설마 문재인 패싱이 아니라 한국당 패싱에 당황한 것인가? 북미회담 날짜를 놓고 자유한국당의 상상력이 가관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변인은 “정부여당이 의도적으로 전당대회날짜에 북미회담을 맞췄다는 일종의 음모론이다”라며 “북미회담이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살 하려는 남북 당국의 술책이라면 한국당 전당대회는 북미회담을 방해하고 한반도 평화를 ‘감살’하려는 술책인가?”라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북미회담에 문재인 패싱을 외치며 조롱하던 한국당이었다”라며 “한국정부가 북미회담을 조율하는 운전석에 앉았다면 칭찬해야 마땅한 일 아니겠는가? 오죽하면 북미조차 자유한국당은 패싱이겠는가?”라고 꼬집었다.

문 대변인은 “아무리 정쟁에 눈이 멀었어도 한반도 평화에 재 뿌리는 몽니는 삼가야 한다. 북미패싱도 모자라 국민 패싱도 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