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10:17 (금)
[2.8 독립선언 100주년]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되길"
상태바
[2.8 독립선언 100주년]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되길"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2.0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은 "2.8 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2.8 독립선언은 1919년 2월 8일 일본에 유학하던 한국인 학생들이 한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선언서와 결의문을 선포한 사건이다.

8일 문 대통령은 '2.8 독립선언을 기리며'라는 제목으로 긴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100년 전 오늘, 600여 명의 조선 유학생들이 함박눈이 내리는 도쿄 조선YMCA회관에 모여 일본의 심장한가운데에서 독립 만세를 외쳤다"며 "이날 유학생들이 낭독한 조선청년독립선언서는 우리 독립운동의 화톳불을 밝히는 불쏘시개가 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문 대통령은 "2.8 독립선언서는 학생들에 의해 작성됐고, 3.1 독립운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100주년 기념행사 일정을 전하며, "저도 독립선언을 실행한 최팔용, 윤창석, 김도연, 이종근, 이광수, 송계백, 김철수, 최근우, 백관수, 김상덕, 서춘 등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해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8 독립선언'의 의미를 담은 안내서 1만부를 제작, 일본 도쿄 시내 민박집 10곳에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내서에는 2.8 독립선언의 배경과 의의, 2.8 독립선언과 3.1 운동, 2.8 독립만세운동지, 2.8 독립선언 기념자료실 등에 대한 설명이 상세히 담겼다.

또 서울시도 서울시교육청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와 힘을 모아 '2.8 독립선언서'를 번역해 총 5개 언어(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에스페란토어)로 전 세계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해당 번역본은 8일 오후 2시부터 3.1 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공식 홈페이지와 반크가 운영하는 '독립운동가의 꿈'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