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2.21 목 12:25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문화예술 관람률 꾸준히 증가해..."2018년 최초 80% 돌파"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워라밸' 환경 조성, '문화가 있는 날', '문화누리카드' 등으로 최근 일상에서 문화생활을 향유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이에 따라 문화예술 관람도 갈수록 높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공개한 '2018년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지난 1년간 문화에술행사 관람률은 81.5%로, 지난 2016년(78.3%)보다 3.2%p 상승했다.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이 80%를 넘은 것은 1988년 첫 조사가 이뤄진 이래 처음이다.

관람률은 2003년 62.4%에서 꾸준히 오르며 15년 간 19.1% 상승했다.

분야별로 영화 관람률이 75.8%로 가장 높았고, 대중음악·연예 21.1%, 미술전시회 15.3%, 연극 14.4%, 뮤지컬 13% 순이었다.

대중음악·연예 6.5%p, 문학행사 3.1%p, 뮤지컬 2.8%p 상승했고, 미술전시회, 영화, 전통예술 관람률도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연령별 관람률은 15~19세 96.1%, 20대 97.1%, 30대 91.6%, 40대 89%, 50대 79.4%, 60대 64.7%, 70대 이상 46.9%였다.

특히 60대 관람률이 눈에 띄게 높아진 가운데, 2016년에 비해 9%p 늘었다. 70세 이상 관람률도 7.5%p 높아졌다.

지역별로는 읍·면 지역에서의 관람률 상승이 두드러졌다. 읍·면 지역 관람률이 2016년보다 6%p 상승하면서, 대도시·중소도시와의 격차가 줄어들었다.

소득별로는 월 200만원 미만 소득가구 관람률이 크게 늘었다. 월 100만원 미만 소득가구의 경우 관람률이 2016년에 비해 11.6%p 늘었고, 100만~200만원 소득가구도 12.7%p 증가했다.

한편 문화예술행사의 보완할 점과 관련해, '작품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32.8%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관람비용을 낮춰야 한다(28%), '가까운 곳에서 열려야 한다'(13.3%), '더욱 자주 개최돼야 한다'(12.5%) 등의 의견이 나왔다.

문체부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활동 참여 기회가 부족한 문화 소외계층 대상 문화누리카드 지원금 인상,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확충 등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기회를 확대하는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주 기자  guswnkey@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