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명 위기’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이들이 한 발언은?
상태바
‘제명 위기’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이들이 한 발언은?
  • 이현이 기자
  • 승인 2019.02.1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모독 발언으로 제명 위기에 처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모독 발언을 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의원 제명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 의원직 제명을 위해서는 재적 의원의 3분의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11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원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 세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합의했다.

홍 원내대표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범죄적 망동”이라며 “3명 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아간다는 데 4당의 이견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강력한 조치’라는 건 제명해서 국회에서 추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도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에 해당돼 가장 강력한 제명을 관철하기 위한 (윤리위) 제소에 뜻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우리가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하는 게 우리 역사를 살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참석, 북한군 개입 주장과 항쟁 유공자에 대한 모독성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이들은 “사실을 근거로 한 게 아니라 정치적이고 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란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 등의 발언을 했다.

[사진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