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3.21 목 15:53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슈
전국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국회서 ‘5·18 망언의원 제명’ 촉구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광역의회의원협의회, 기초의회의원협의회,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20일 국회 본관 앞에서 5.18 망언의원 제명과 역사왜곡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5·18 망언 의원 제명하고 ‘역사왜곡 특별법’ 제정하라”

오늘(20) 오후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전국 시장·군수·구청장과 광역의원, 지방의원들이 5·18 광주 모독 망언 규탄 및 망언 의원 제명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광역의회의원협의회, 기초의회의원협의회 등 민주당 관계단체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공동주최했다.

또한 정의당 소속 권수정 서울시의회의원 등이 참여해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규탄했다.

공동주최 단체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대국민 공청회’라는 미명하에 거짓 망언으로 이미 유죄판결을 받은 극우논객 지만원을 국회로 초청해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고 모독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1990년 보상법, 1995년 보상법, 2002년 유공자법 등으로 이미 국회 입법과정을 통해 역사적 평가가 완료된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두고도, 이미 망언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극우인사의 거듭된 거짓을 옹호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치적 이해관계를 앞세워 역사적 진실을 폄훼한 자유한국당에 말할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이날 시장·군수·구청장과 광역의원, 지방의원들은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한 김진태 의원, 이종명 의원, 김순례의원의 대국민 사과와 국회의원직 사퇴 ▲자유한국당의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명확한 입장 발표와 망언의원 제명 ▲국회법 절차에 따라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김진태 의원, 이종명 의원, 김순례 의원을 즉각 제명 ▲5·18 민주화운동 등을 왜곡하는 사건이 재발하지 못하도록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 조속 제정 등을 촉구했다.

[사진=시사캐스트]

이현이 기자  sisacast3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