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5.24 금 18:25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서초구, 전국 최초로 맞춤형 1인 가구 지원가구 센터 개소간병도우미 서비스, 생활불편 해소 서비스 등 다양한 지원 가능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국내 최초로 1인 가구 지원 센터가 서울시 서초구에서 운영된다. 사진은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제공=뉴시스
국내 최초로 1인 가구 지원 센터가 서울시 서초구에서 운영된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13일 지역 내 거주하는 1인 가구 총 57,000여 세대를 전수조사해 대상별 간병돌봄, 방범설치, 심리상담 등 생활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1인 가구가 가장 외롭고 힘든 대표적인 상황은 갑자기 아플 때다.
 
서초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주변 도움을 받기 어려운 1인 가구를 대상으로 구는 지역내 전문 간병업체와 함께 자택 내 간병인 파견, 병원 입·퇴원·통원치료시 동행서비스 등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간병도우미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1인 가구 각각의 수요에 맞는 ‘생활불편 해소 서비스’를 지원한다. 연세가 많은 독거 노인의 경우 형광등 교체, 세면대 수리, 간단한 시설보수 등에 곤란을 겪을 수 있다.
 
구는 일상 생활 속 소소하지만 갑자기 발생되는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가구당 연 10만원 이내 수리비를 지원, 1인 가구가 겪는 불편을 최소화시킬 예정이다.
 
서초구가 운영을 시작한 1인 가구 지원센터는 △정기적인 안부메시지 발송 △주거취약 여성 1인가구 대상 홈(Home)방범시스템 설치비·월 이용료 지원 △전문 심리상담서비스 △문화교실·동아리 활동 등을 지원한다.
 
조은희 구청장은 “지역 주민의 1/3이 1인 가구인만큼 시대적 흐름을 읽는 정책들이 필요하다”며 “민선 7기 주민들께 약속드린 1인 가구 지원정책들이 특정 수요자가 아닌 모두가 행복한 서초를 만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